김북원 ()

현대문학
인물
해방 이후 『조국』, 『운로봉』, 『대지의 아침』 등을 저술한 시인. 평론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1년
사망 연도
1984년
출생지
함경남도 흥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조국』, 『운로봉』, 『대지의 아침』 등을 저술한 시인. 평론가.
생애 및 활동사항

함경남도 흥원 출생. 1935년 3월 『신인문학(新人文學)』에 소설 「완구(玩具)」를, 같은해 11월 『학등(學燈)』에 시 「나지막한 하늘 저 너머엔 오래 그리던 임이 돌아와」를 발표하였고, 12월에는 유진오(兪鎭午)의 추천으로 소설 「유랑민(流浪民)」을 『삼천리』에 발표하였다.

한편 『조선중앙일보』를 통하여 평론 활동도 하였는데, 전후에는 주로 시창작에 전념했다. 최명익(崔明翊)·김우철(金友哲) 등과 함께 ‘재북파’라 불리는 김북원은 광복 후 함경북도인민위원회 문화과장을 지냈고 『문화전선』·『아동문학』의 창간에도 관여하였다.

6·25전쟁 중에는 『전선문고』 책임자를 지냈으며 수원·대전·추풍령·낙동강 등지로 직접 종군하기도 하였다. 전후에는 작가동맹 시분과위원장과 함경남도지부장, 문예총 강원도위원장을 역임하였다. 또한 월간 『조선문학』을 복간하여 일하기도 하였다.

시집으로 『조국』(1946)·『운로봉』(1951)·『대지의 아침』(1956) 등이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6월 14일」(1947)·「용광로 앞에서」(1950)·「락동강」(1950)·「남해가 앞에 있다」(1950)·「다수확 농민」(1953) 등의 시와, 가사 「우리의 최고 사령관」(1950)이 있는데, 그의 시는 김일성(金日城) 수령에 대한 흠모와 찬양, 그리고 인민의 충성심과 혁명의식을 고취하는 내용으로 일관되어 있다.

참고문헌

『북한문학의 이해』(이재인, 열린길, 1995)
『북한문학사전』(이명재 편, 국학자료원, 1995)
『조선문학사』 8∼12권(류만 등, 사회과학출판사, 1994)
『해방공간의 북한문학사론』(이우용, 태학사, 1991)
『카프비평자료총서』(임규찬·한기형 편, 태학사, 1989∼1990)
『분단문학에서 통일문학으로』(도종환 외, 학민사, 1988)
『북의 예술인』(이철주, 계몽사, 196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