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령 ()

현대문학
인물
해방 이후 「영릉」, 「나의 눈물 나의 자랑」, 「내가 사랑하려는 것은」 등을 저술한 시인. 시조시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8년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창녕(昌寧)
출생지
전라남도 영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해방 이후 「영릉」, 「나의 눈물 나의 자랑」, 「내가 사랑하려는 것은」 등을 저술한 시인. 시조시인.
개설

본관은 창녕(昌寧). 본명은 조영은(曺泳恩). 전라남도 영광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도쿄에 건너가 고학하였으며, 같은 고장 출신의 시조 시인 조운(曺雲)에게 시조문학을 사사(師事)하였다. 1939년 이병기(李秉岐)로부터 『문장(文章)』지에 시조 「창」을 추천 받아 등단하고, 곧이어 194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조로 1등 당선되기도 하였다.

광복 이후 자주 조선문학가동맹측에 드나들다가 6·25전쟁 무렵 월북한 것으로 보인다. 광복 이후 남한에서 『조남령 시조집(曺南嶺時調集)』을 펴낸 바 있다. 작품으로는 수십 편의 시조와 약간의 소설 및 여러 편의 평론을 남겼다. 그의 작품은 대체로 일제강점기 말기에 해당하는 1940년대 초엽부터 고른 분포를 보이다가 광복 후 왕성한 활동을 보인다.

시조는 첫 추천작에 이어서 「향수」(문장, 1939.12.)·「봄」(문장, 1940.5.)·「노호(蘆湖)」·「구악(駒岳)」(문장, 1940.10.)·「바람처럼」(춘추, 1941.11.)·「석굴암」(춘추, 1943.10∼1944.3.) 등이 그것이다.

이어서 광복 이후에 「북악산 산바람 불어내린 날」(학병, 1946.3.)·「영릉(英陵)」(한글, 1946.10.)·「나의 눈물 나의 자랑」(문학, 1947.4.)·「트루먼 대통령에게」(신조선, 1947.6.)·「내가 사랑하려는 것은」(신천지, 1947.7.) 등을 발표하였다.

그의 시조는 대체로 곤궁한 시대를 살아오는 서민들의 가난과 민족적 현실을 서정적 언어로서 사실적으로 표출하여 감동을 준다.

예컨데 “金萬頃(금만경) 비인 들판에 눈보라 휘날리네/ 떡사슈! 엿사슈! 어린것들 아낙네들/ 驛(역)마다 누더기들이 쫓기면서 외면서.”(南行) 또한 “누런 노덕 더미들 國旗臺(국기대)를 곱넘는다/ 주재소 굴둑에는 물신물신 연기나고/ 어허, 많기도 하네 예나제나 눈물더미!”(村風景) 등이 그러하다.

그 밖에 작품으로 소설 「익어가는 가을」(동아일보, 1938.3.19.∼4.3.)과, 평론으로 「내가 본 시조형(時調型)」(문장, 1940.6.)·「현대시조론」(문장, 1940.6.)·「이명선 저 조선문학사 평(李明善著朝鮮文學史評)」·(국제신문, 1949.1.25.)·「시화삼제(詩話三題)」(학풍, 1949.3.) 등이 있다.

참고문헌

『광주문학사』(광주문협, 한림, 1994)
『문화예술사전』(사회과학원주체문예연구소 편, 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89∼1993)
『조운문학전집』(도서출판 남풍, 1990)
『납·월북시인총서』 11(임학수 외, 동서문화사, 198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