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중 ()

현대문학
인물
해방 이후 북한에서 「안골동네」, 「구대원과 신대원」, 「함정골」 등을 저술한 소설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2년
사망 연도
1966년
출생지
충청남도 논산
목차
정의
해방 이후 북한에서 「안골동네」, 「구대원과 신대원」, 「함정골」 등을 저술한 소설가.
생애 및 활동사항

1912년 충청남도 논산 출생으로, 부모를 따라 논산을 떠나 함경북도 선봉지방의 소학교를 졸업하고 1925년 간도의 대성중학을 중퇴했다. 월북 전까지 ‘문학가동맹’의 일원이었으며 당시 작품으로는 「그늘밑 사랑」(1937)·「명랑(明朗)」(1937)·「노변(路邊)」(1939) 등이 있다.

북한에서 그에 대한 평가는 해방 이후 작품에서부터 두드러진다. 해방 후 단편소설 「선화리」(1947)와 「안골동네」(1948)를 발표해 당시 토지개혁에 의해 변화된 북한 농민들의 생활을 실감나게 묘사했다. 한국전쟁 중에는 전쟁이 시작된 첫날부터 종군해 낙동강을 지나 팔공산 경계선까지 인민군과 함께 생활하며 전쟁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이 시기의 작품으로 「구대원과 신대원」·「편지」·「분대장」·「무정」(이상 1951)과 「분조장과 신입대원」(1952) 등이 있다. 특히 1985년 영화로 만들어진 「구대원과 신대원」은 단편소설의 형태적 특성인 ‘형상의 집약화’와 ‘영웅적 행동과 교감의 세계를 분석적으로 묘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선문학사』에서는 윤세중의 종군기 「상심령」과 「함정골」을 김영석(金永錫)의 종군기와 함께 소개하면서 ‘정론적이며 해학적인 필치로 인민군의 영웅성과 필승의 신명을 훌륭히 그려내고 있는 작품’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후 윤세중은 「시련 속에서」(1957)·「용광로는 숨쉰다」(1960) 등 장편소설과, 단편 「안해」·「물뿌리」 등을 발표해 더욱 주목받았다.

「시련 속에서」와 「용광로는 숨쉰다」는 북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작품으로 노동자들과 근로 인테리의 협조 속에 ‘혁명과업’을 충실히 이행하자고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의 장편세계를 『조선문학개관』에서는 ‘전후 사회주의 건설의 벅찬 현실 속에서 노동 계급의 불굴의 투쟁모습과 고상한 정신세계를 체험’케 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는 북한에서 뿐만 아니라 소련에서도 ‘천재 조선 예술가’로 불릴 정도로 높이 평가되었다.

참고문헌

『북한문학사전』(이명재 편, 국학자료원, 1995)
『조선문학사』8∼12(류만, 사회과학출판사, 1994)
『문학예술사전』하(과학백과사전종합출판사, 1993)
『분단시대의 문학』(임헌영, 태학사, 1992)
『북(北)의 작가대표작선』(김남천 외, 문민사, 198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