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범 ()

목차
과학기술
인물
조선후기 관상감관으로 시헌역법을 시행한 관료.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관상감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관상감관으로 시헌역법을 시행한 관료.
내용

1646년(인조 24) 관상감제조인 김육(金堉)이 사은사로 북경(北京)에 갔다가, 예수회 선교사 샬(Schall, J. A., 湯若望)이 시헌역법(時憲曆法)을 만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그 술법을 배우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책만 사가지고 돌아왔다. 김상범은 이 책을 연구하여 그 이치를 대략 터득하게 되었다.

김육은 1651년(효종 2) 겨울에 김상범을 북경에 보내어 흠천감(欽天監)에서 더 깊이 배워온 결과, 1653년부터 시헌역법이 조선에서 시행되게 되었다. 그러나 해독하지 못한 오성(五星)에 대한 산법을 알기 위해 1655년에 다시 북경을 향해 여행하였으나, 도중에 죽음으로써 끝내 이 부분을 보완하지 못하였다.

참고문헌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