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천 ()

목차
국악
인물
일제강점기 아악에 정통한 음악인. 장구명인.
이칭
이칭
김일우(金一宇)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5년(고종 32)
사망 연도
1939년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서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아악에 정통한 음악인. 장구명인.
내용

본관은 의성(義城). 서울 출생. 1907년주전원(主殿院)의 내취(內吹)로 임명된 취고수(吹鼓手)였으나, 1908년에 대금의 김계선(金桂善)과 함께 장례원의 악공(樂工)이 되었으며 이어 이왕직의 아악수를 역임하였다. 당시 아악부의 장구잡이에는 그밖에도 이성창(李聖昌)·황종순(黃鍾淳) 등이 있었다.

하지만 이성창은 노쇠하고 황종순은 솜씨가 부족하였다. 그의 고법(鼓法)은 전통을 바탕으로 연례악(宴禮樂)·가악(歌樂)·정재(呈才)에 이르기까지 아악(雅樂)의 모든 분야에 정통하였다. 김계선과 함께 조선정악전습소의 동인이었고 하규일(河圭一)이 주재하는 조선권번(朝鮮券番)의 대령악수(待令樂手), 즉 전속악인이기도 하였다.

거문고의 조이순(趙彛淳), 양금의 김상순(金相淳), 대금의 김계선, 단소의 조동석(趙東錫) 등 전습소 동인과 함께 취입한 정악(正樂)레코드가 남아 있고, 김계선과 함께 김일우(金一宇)라는 별명으로 라디오방송 출연도 자주 하였다.

참고문헌

『국악입문』(김기수, 한국고전음악출판사, 1972)
『한국악기대관』(장사훈, 한국국악학회, 196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