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약국의 딸들 (의 딸들)

현대문학
작품
박경리(朴景利)가 지은 장편소설.
목차
정의
박경리(朴景利)가 지은 장편소설.
내용

1962년 을유문화사에서 간행하였다. 얼킨 욕망과 운명에 의하여 지방의 유족한 한 가정이 몰락해가는 과정과, 한말에서 일제강점기까지 이르는 사이에 부(富)가 신흥세대로 이동하는 사회적 변동이 펼쳐지고 있다. 선비적 성품을 지닌 김봉제는 김약국의 주인으로, 지방의 부유층에 속하는 인물이다.

그런데 그 아우 봉룡은 형과는 달리 충동적이고 격정적 성격을 지닌 인물이다. 송욱이 아내 숙정을 출가하기 전에 사모하였다는 것을 알고 극단적으로 시기하여 그를 살해한다. 숙정은 간부를 두었다는 누명을 벗으려고 자살한다. 이 격정적 사태로 인해 스스로 책임을 느낀 봉룡은 가출하여 자취를 감춘다.

그리하여 봉룡의 아들 성수가 봉제의 아내인 송씨의 손에 자라나게 되나, 죽은 동서 숙정에 대한 열등감을 가진 송씨는 성수를 심리적으로 괴롭힌다. 한편, 봉제의 딸 연순은 미모에 심성이 고왔으나, 결핵환자라는 약점 때문에 몰락한 양반가의 강택진과 혼인한다. 강택진은 처가의 재산을 노리고 장모의 환심을 사려고 노력하나, 그 사실을 안 봉제 영감은 사위를 경계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봉제 영감이 불행히도 사슴 사냥 현장에서 독사에 물린 뒤 파상풍으로 사망하게 되자, 상당한 재산이 사위 강택진에게로 돌아간다. 그의 처 연순은 간교한 강택진과는 애정도 없는 데다가, 강택진이 옥화라는 여인과 관계함을 알고 병이 더욱 악화되어 죽는다. 성수는 김약국을 이어받고, 혼인도 하였다. 그러나 생소한 어장사업에 손을 댐으로써 가산이 조금씩 기울어간다.

장녀 용숙은 일찍이 과부가 되었는데, 그녀의 아들 동훈을 치료하는 병원 의사와 정을 통하게 된다. 이 사단의 악화로 용숙은 고통을 받으나, 금전에 온갖 정신을 쏟고 금전의 노예가 된다. 둘째 딸 용빈은 영민하고 교육을 받아 지적이었지만, 그 애인 홍섭의 배신으로 상처를 받고 교원생활을 한다. 셋째 딸 용란은 미모에 관능적이며 지적 헤아림이 없어, 애욕에 빠진다. 그리고 급기야는 아편중독자에게 출가하게 된다.

이러한 이야기의 과정에서 김약국은 점점 몰락하였고 보잘 것 없었던 정국주의 손에 재산이 옮겨가기에 이른다. 넷째 딸 용옥은 애정 없는 남편과 별거하다가, 시부의 겁간을 피하여 남편을 찾아가던 뱃길에서 죽게 된다. 용란을 사모했던 머슴이 나타나 용란에게 도망칠 것을 제의하였으나, 사단을 안 남편에 의하여 머슴과 그녀의 어머니 한실댁이 살해된다. 그 충격으로 용란은 정신이상자가 된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에는 욕망의 엇갈림, 부의 사회적 이동과 여성의 운명이 한데 어울려 주제화되어 있다. 한 집안의 몰락이 지닌 비극성이 사실적으로 조명된 역작이다.

참고문헌

「소설의 넓이와 깊이」(송재영, 『현대소설의 옹호』, 문학과 지성사, 1979)
「박경리문학의 매력」(염무웅, 『세대』47, 196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