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율 ()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호남창의회맹소에 가담하였으며, 신덕순 의진, 유병기 의진 등에서 활동한 의병장.
이칭
이칭
김율(金律)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2년(고종 19)
사망 연도
1908년(순종 1)
출생지
전라남도 나주
정의
대한제국기 때, 호남창의회맹소에 가담하였으며, 신덕순 의진, 유병기 의진 등에서 활동한 의병장.
개설

전라남도 나주 출신이다. 이명은 김율(金律)이다. 기삼연(奇參衍)의 문하생으로 문필에 능하여 박사(博士)라 자칭하였다. 화이론(華夷論)에 입각한 대외 인식에 의거해 의병을 일으켰다.

생애 및 활동사항

나주에서 1906년 10월 친형인 김태원(金泰元: 金準)과 더불어 거의하였다. 김율은 1907년 9월 기삼연이 김용구(金容球)·김태원·이석용(李錫庸)·전해산(全海山)·심남일(沈南一) 등과 연합하여 결성한 호남창의회맹소(湖南倡義會盟所)에 가담하여 활동하였다.

김율은 주로 김태원과 함께 광주(光州)·함평(咸平)·고창(高敞娼)·영암(靈岩)·장성(長城) 등지에서 일본군과 격전을 벌여 큰 전과를 올렸다. 10월 초에는 신덕순(申德淳) 의진에 호군(護軍)으로 참여하였다.

이 때 김태원은 선봉이 되었으며 김율은 김태원과 함께 정읍의 내장사(內藏寺) 일대를 근거지로 하여 광주영 공격을 계획하는 등 활동하였다. 한편 김태원·백낙구(白樂九) 등과 함께 구례의 유생 유병기(柳秉琪) 의진에 참여하여 중군장(中軍將)으로 활약하기도 하였다.

10월 29일에는 기삼연·김태원과 함께 의병을 이끌고 고창으로 가 일본군을 격퇴하였다. 12월 7일에는 법성포의 주재소를 습격해 무기를 탈취하며, 그 곳 사창(社倉)을 습격하여 양곡을 압수했다.

1908년 1월 3일에는 부하 100여 명을 인솔하여 함평주재소를 습격하여 무기와 금품을 노획했다. 1월 22일 김율은 기삼연·김태원과 함께 400여 명을 인솔하고 다시 함평주재소를 습격하여 일본인 순사 파다야(波多野)를 사살했다.

같은 해 6월 기삼연이 체포되어 순국한 뒤 김태원과 함께 의진을 지휘하여 광주 일대에서 벌어진 일본군과의 전투에서 다수의 전과를 올렸는데, 창평(昌平)에서는 요시다[吉田藤三郞]가 인솔하는 일본기병대를 공격하여 대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1908년 3월 30일 광산군(光山郡) 소지면(所旨面) 정동(鼎洞)에서 일본군에게 체포되었다. 4월 25일 전사한 형 김태원의 시신을 확인하러 가는 도중에 잡혀 탈출을 기도하다가 일본군에게 총살당하고 말았다.

상훈과 추모

정부에서는 김율의 공훈을 기려 1995년 8월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한말 호남지역의병운동사연구』(홍순권, 서울대출판부, 1994)
『한국독립운동사』 제1권(국사편찬위원회, 1970)
『독립운동사자료집』 제2·3집·별집 제1집(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1973)
『한국독립사』(김승학, 독립문화사, 1965)
『전남폭도사(全南暴徒史)』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