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자지 ()

고려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평안도관찰사, 형조판서, 개성부유후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원명(元明)
일계(逸溪)
시호
문정(文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67년(공민왕 16)
사망 연도
1435년(세종 17)
본관
연안(延安: 지금의 황해도 연백)
주요 관직
평안도관찰사|형조판서|개성부유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평안도관찰사, 형조판서, 개성부유후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원명(元明), 호는 일계(逸溪). 밀직제학(密直提學) 김도(金濤)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고려 우왕 때 과거에 급제하여 1404년(태종 4) 사헌부 집의가 되고, 1407년 우사간대부(右司諫大夫)가 되었는데, 태종이 대사헌의 상소에 의해 그를 처벌하려다가 그쳤다. 1408년 형조참의가 되었다.

그 뒤 1418년 경기 도관찰사(京畿都觀察使), 호조참판, 이듬해에 형조참판이 되고, 다시 예조참판을 거쳐 대사헌·원주목사가 되고, 1423년(세종 5)에는 평안도관찰사, 1428년에는 형조판서가 되었다. 이 때 마침 동지총제(同知摠制) 성개(成槩)의 노비에 대한 오결사건(誤決事件)이 일어나고 이를 계기로 형조의 기구확대를 둘러싸고 논란이 거듭되는 가운데 파직당하였다.

만년에는 개성부유후(開城府留後)가 되었다가 1434년 68세로 관직에서 물러났다. 학문이 뛰어나 음양(陰陽)·복서(卜筮)·천문·지리·의약·음률에 이르기까지 통달하였다. 배불론자(排佛論者)의 한 사람으로 자신의 상(喪)을 『주자가례(朱子家禮)』에서 따르도록 여러 아들에게 유언할 정도였다. 시호는 문정(文靖)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대동운부군옥(大東韻府群玉)』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