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표 ()

목차
국악
인물
조선후기 대오전악, 집사악사 등을 역임한 가야금명인.
이칭
영조(永朝)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경주(慶州)
목차
정의
조선후기 대오전악, 집사악사 등을 역임한 가야금명인.
내용

본관은 경주(慶州). 본명은 종한(宗漢), 자는 영조(永朝). 전악 창록(昌祿)의 아들이며, 초대국악사장(初代國樂師長) 종남(宗南)의 아우이고, 제 3대 아악사장 영제(寗濟)의 할아버지이다.

1862년(철종 13) 가전악(假典樂)으로 임명되었고, 1886년 전악으로 승진되었다. 1868년과 1873년 강녕전(康寧殿)에서의 진찬(進饌)과 진작(進爵) 때 등가에서 강중식(姜重植)·서상범(徐象範)과 함께 대오전악(隊伍典樂)으로 활약했다.

1877년 통명전(通明殿)의 진찬 때에는 등가에서 집사악사(執事樂師)의 직분을 맡았다. 1887년과 1892년 만경전(萬慶殿)과 강녕전에서의 진찬 때에도 그는 김종남·서홍범(徐鴻範)과 함께 집사악사로 활약했다. 덕망이 높아서 그의 초상화가 박연(朴堧)의 신실(神室)에 봉안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악기대관』(장사훈, 한국국악학회, 1969)
『전악선생안』(이주환 편집, 1960년 유인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