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천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한찬 관등을 역임한 관리.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한찬 관등을 역임한 관리.
생애 및 활동사항

태종무열왕의 6대손이며 무염(無染)의 할아버지로서 관등은 한찬(韓飡: 대아찬)에 이르렀다.

최치원(崔致遠)이 찬(撰)한 「무염화상비명병서(無染和尙碑銘幷序)」에 의하면 “무염대사는 달마대사(達磨大師)의 10세손으로 속성은 김씨이니 무열대왕(武烈大王)이 8대조가 되며, 할아버지는 주천(周川)으로 골품은 진골이요, 위계(位階)는 한찬이다.

고조부와 증조부는 모두 출장입상(出將入相)한 가문으로 알려졌으며, 아버지는 범청(範淸)으로 진골에서 한 등급 낮아진 득난(得難)이다.”라고 하고 있다. 여기서 주천은 무열왕의 6세손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삼국사기(三國史記)』에 의하면 강릉김씨의 시조인 주원(周元)도 태종무열왕의 6세손으로 주천과 주원은 형제항렬이 된다.

한편, 주원의 아들 김헌창(金憲昌)이 822년(헌덕왕 14) 3월 모반을 일으켰다가 잡혀죽으니 주천의 아들 범청도 불문에 귀의하였다고 한다. 범청이 진골에서 6두품 득난으로 품계가 강등된 것도 이 때문으로 추측된다.

한편, 주원은 태종무열왕의 6대손으로 선덕왕이 죽은 뒤 원성왕에게 왕위를 빼앗긴 바 있으며, 헌창의 모반사건도 결국 선대의 왕위찬탈의 원한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모반사건은 원성왕계의 하대 왕실에 대하여, 중대 무열왕계가 연합하여 도전하였던 사건이 아닌가 생각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최문창후전집(崔文昌侯全集)』(최치원, 성균관대학교대동문화연구원, 1972)
『朝鮮金石總覽』上
「신라하대(新羅下代)의 왕위계승(王位繼承)과 정치과정(政治過程)」(이기동, 『신라골품제사회(新羅骨品制社會)와 화랑도(花郞徒)』, 한국연구원, 1980)
「신라육두품연구(新羅六頭品硏究)」(이기백, 『성곡논총(省谷論叢)』 2,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