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화식 ()

목차
개신교
인물
일제강점기 안주 동부교회, 평양창동교회 등에서 목회활동을 한 목사. 정치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4년(고종 31)
사망 연도
1947년
출생지
평안남도 숙천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안주 동부교회, 평양창동교회 등에서 목회활동을 한 목사. 정치인.
내용

평안남도 숙천 출생. 작곡가 동진(東振)의 아버지이다. 평양의 숭실중학교를 거쳐 1927년평양 장로회신학교를 졸업하고, 안주 동부교회를 비롯하여 평양 창동교회 등에서 목회활동을 하였다.

3·1운동 때에는 아버지와 함께 독립운동에 참여하여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광복 이후 남북통일과 강력한 민주주의의 실현을 위해서는 기독교신앙의 원리에 입각한 정당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 아래 정치활동을 전개하였다.

1945년 11월, 정주의 옥호동 약수(藥水)에서 교회의 지도급인사들과 기독교자유당의 정강을 마련하고 창당을 서둘렀지만 여러 가지 난관에 부닥쳐 지연되었다.

1947년 9월 UN총회에서 한국문제가 상정된다는 소식을 듣고 통일정부 수립이 시급하다고 판단, 김관주(金冠柱)·황봉찬(黃鳳燦)·우경천(禹敬天) 등과 함께 장로 고한규(高漢奎)를 당수로 하여 기독교자유당 발족을 서둘렀다.

창당일은 1947년 11월 19일로 계획되어 있었으나 그 전날 내무서(內務署)에 탐지되어 40여명의 교회지도자들과 함께 투옥되었다. 이때부터 기독교는 북한에서 대대적인 탄압을 받기 시작하였으며, 종교적 신앙과 정치적 이념을 결합시키려는 시도는 좌절되었다.

그는 13년 징역형을 받고 탄광에서 강제 노역 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저서로 설교집 두 권과『빌립보서강해』가 남아 있다.

참고문헌

『한국기독교회사(韓國基督敎會史)』(민경배, 대한기독교서회, 1974)
『한국기독교수난사화(韓國基督敎受難史話)』(김춘배, 성문학사, 196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