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현교회 ()

목차
개신교
단체
평양에 있었던 장로교회 예배당.
이칭
이칭
판동, 널다리교회
목차
정의
평양에 있었던 장로교회 예배당.
내용

1893년 모펫(Moffett, S. A.)이 평양에 선교사업을 위해 정착하면서 한석진(韓錫晉)을 조사(助師)로 삼아 널다리(板洞)에 세웠던 회당으로 처음에는 교회 이름을 ‘판동’ 또는 ‘널다리교회’라고 하였다. 그 후 1899년장대현(장대재)교회로 바꾸었다.

이 교회로부터 강서의 탄포리교회(灘浦里敎會) · 청산포교회(靑山浦敎會), 대동군의 태평(太平) 외리교회(外里敎會), 중화군의 읍내교회(邑內敎會) 등 여러 교회가 파생, 발전하여 서북계 신앙의 발상지로서 기초적 소임을 다하였다.

1899년 이 교회에서는 병인양요 때 중군(中軍)으로 활약하여 관찰사 박규수(朴珪壽)의 포계(褒啓)로 안주 우후(虞候)라는 직책을 받은 바 있던 박춘곤(朴春坤)이 세례를 받으면서 신도가 급증하여, 교회당을 장대현에 건립하게 되었다. 한국인 교인들의 헌금액 5,000여 원과 선교사 보조금 수천 원으로 72칸의 교회당 건립에 착수하여, 1900년 준공하였다.

그 해 장대현교회는 김종섭(金鍾燮)을 장로로 장립(將立:안수하여 교직을 주는 일)하여 당회(堂會)를 조직하였다. 예배당은 ㄱ자로 건립되어 한때 남녀가 따로 한쪽 칸을 차지하여 앉도록 한 일도 있었다. 1898년 봄, 이 교회당에서 여신도 이신행(李信行) · 박관선(朴寬善) · 김성신(金聖信) 등을 중심으로 부인 전도회를 조직하였는데, 이것은 한국 근대사에서 어떤 형태로든 여자들만으로 구성된 기독교 이념의 목적적 조직체로는 최초의 것이었다.

박관선은 1909년 제주도에서 선교활동을 벌여 여권 신장에도 크게 공헌한 인물이다. 길선주(吉善宙)가 이 교회의 시무(視務)목사로 취임한 것은 1907년의 일이었다. 광복 후인 1946년 3월에는 3·1절 기념예배를 둘러싸고 신도들이 공산정권에 항거한 사건이 일어나 큰 피해를 받았다.

참고문헌

『조선예수교장로회사기(朝鮮예수敎長老會史記) 상』(신문내교회당, 192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