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백 ()

목차
불교
인물
조선후기 춘파 쌍언(春坡雙彦)의 제자가 되어 법맥을 계승한 승려.
이칭
응현(應玄)
허곡(虛谷)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04년(선조 37)
사망 연도
1681년(숙종 7)
출생지
미상
목차
정의
조선후기 춘파 쌍언(春坡雙彦)의 제자가 되어 법맥을 계승한 승려.
내용

성은 이씨, 호는 허곡(虛谷), 자는 응현(應玄). 나백은 법명이다. 7세에 출가하여 11세에 구족계(具足戒)를 받은 뒤 금강산으로 가서 춘파(春坡) 밑에서 공부하였다.

이때 『화엄경』을 보다가 선재동자(善財童子)가 53선지식(善知識)을 찾아다니면서 도를 구한 것을 보고 발심(發心)하여 전국의 고승들을 찾아 도를 물었다. 그뒤 미지산(彌智山)에 있을 때 춘파의 법맥을 이어받았다. 춘파가 입적하자 다시 금강산으로 돌아와서 30여년 동안 후학을 지도하고 종풍(宗風)을 크게 선양하였다.

항상 일승(一乘)의 법문을 설하였으며, 날카로운 선기(禪機)로써 후학들을 깨우쳤다. 어느날 『전등록(傳燈錄)』을 가르치다가 달마장(達摩章)에 이르러서 마음이 동하여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목욕한 뒤 단정히 앉아서 나이 78세, 법랍 71세로 입적하였다. 다비(茶毘)한 뒤 사리를 얻어서 금강산에 부도를 세웠으며, 김석주(金錫胄)가 비문을 썼다. 제자로는 명암 석제(銘嵓釋齊), 송암 상학(松嵓尙學) 등이 있다.

참고문헌

『李朝佛敎』(高橋亨, 寶文館, 1929)
『해동불조원류(海東佛祖源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