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정련 ()

목차
대종교
인물
일제강점기 시교원, 경의원참의 등을 역임한 대종교인. 순교자.
이칭
염재(念齋)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2년(고종 19)
사망 연도
1943년
본관
나주(羅州)
출생지
전라남도 보성군
관련 사건
임오교변(壬午敎變)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시교원, 경의원참의 등을 역임한 대종교인. 순교자.
내용

본관은 나주(羅州). 호는 염재(念齋). 전라남도 보성 출신. 초대 교주인 나철(羅喆)의 장남이자 임오교변(壬午敎變)으로 사망한 나정문(羅正紋)의 맏형이다.

어려서 한학을 수업하였고 16세부터 집안 일을 도우며 지내다가 1905년 부친 나철을 따라 재동으로 이전했다. 1909년 음력 1월 15일 대종교 중광때 입교하여 활동하다가 1914년 만주의 연길현 의란구(延吉縣 依蘭溝)로 이주하여 민족교육운동에 참여했다. 1920년 10월부터 2년 동안 당지 구룡학교장을 역임하였다.

한편, 북로군정서(北路軍政署) 기밀참모로서 군자금 조달·군량미 보급·병사모집 등에 헌신하였다.

1909년 1월 대종교가 처음 조직될 때 곧 입교하였으며, 1922년 밀산현(密山縣) 당벽진(當壁鎭)으로 이주한 뒤 줄곧 대종교 포교를 위해 진력하였다. 1934년 만주국 치하에서 윤세복 이하 대종교 지도부에서 포교활동을 재개하였다. 이에 1941년에는 총본사가 있는 영안현 동경성(寧安縣 東京城)으로 이주하여 경의원참의(經議院參議) 등 총본사의 중책을 맡았다. 1942년 11월 일본경찰에 의해 '임오교변' 사건으로 피체되었다.

그 뒤 영안현서를 거쳐 액하감옥(掖河監獄)에 구금된 지 9개월 만인 1943년 8월 18일옥중에서 사망하였다. 이후 교단에서는 그의 생전의 공적을 기려 1946년 8월 상교(尙敎)에서 정교(正敎)로 추승(追陞)함과 동시에 대형(大兄)의 호가 추증되었다. 정부는 1968년 대통령표창, 1991년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大韓民國獨立有功人物錄)』(국가보훈처, 1997)
『대종교중광육십년사(大倧敎重光六十年史)』(대종교종경종사편수위원회, 대종교총본사, 1971)
『임오십현순교실록(壬午十賢殉敎實錄)』(대종교총본사,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