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소리 (소리)

목차
국악
개념
전라도 · 경상도 · 충청도 일부 지방의 민간에서 불리는 민속성악.
목차
정의
전라도 · 경상도 · 충청도 일부 지방의 민간에서 불리는 민속성악.
내용

판소리를 주축으로 하여 단가·민요·잡가 중 선소리인 산타령과 일하면서 부르는 노동요 등을 모두 포함한다. 진양조·중모리·중중모리·자진모리·휘모리·엇모리 등의 장단 중 어느 하나를 사용한다. 음계 구성은 거의가 다 떠는 목, 평으로 내는 목, 꺾는 목으로 된 3음의 계면조이다. 서양음악의 계명창법에 의하면 순서대로 ‘미·라·시’가 된다. 남도악(南道樂)이라 하면 산조와 시나위 등의 기악까지를 포함하는데, 이들 기악도 계면조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와 같은 음악은 흔히 시나위음악권으로 남도의 무악(巫樂)이나 무가(巫歌)에서 영향을 받아 이루어졌다고 한다. 이 가운데 판소리는 남도에서 발생한 극적인 성악곡으로 우리나라의 민속음악 중 가장 예술성이 깊은 것으로 모두 열 두 마당 중 다섯 마당이 불리고 있다. 단가는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해 중모리나 중중모리의 중간 한배(빠르기)로 담담하게 부른다.

남도민요는 우리나라의 민요 중 가장 풍부하며 음악적으로도 뛰어나다. 민요의 장단은 판소리나 산조의 장단을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중모리·중중모리가 많이 쓰이고, 드물게 진양조와 자진모리가 쓰이기도 한다. 창법은 극적이고 굵은 목을 눌러 내는 소리를 쓰고 있다. 선소리는 경기선소리를 본뜬 것으로, 남도계면조로 된 것도 있지만 경기선소리의 선법을 따르고 있다.

이 지역은 토속민요인 노동요 또한 풍부하여 어업요·농요 등에서 수적·질적으로 뛰어난 것이 많다. 판소리는 다섯 마당의 대부분이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으며, 민요 가운데에는 「강강술래」가 1966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그 예능보유자는 김길임(金吉任)·박용순(朴龍順) 등이다. 노동요에서는 진도의 「남도들노래」가 1973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음악논고(韓國音樂論攷)』(성경린, 동화출판공사, 1976)
『국악총론(國樂總論)』(장사훈, 정음사(正音社), 1976)
『문예총감(文藝總鑑)』(한국문화예술진흥원(韓國文化藝術振興院),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