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승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궁내에서 필요로 하는 마필(馬匹)을 관장하던 관서.
목차
정의
고려시대 궁내에서 필요로 하는 마필(馬匹)을 관장하던 관서.
내용

설치연대는 확실하지 않다. 그 기능에 있어서 내구(內廄)를 관장하는 봉거서(奉車署)와 관계가 있으나, 국가에서 필요로 하는 마필을 관리하는 태복시(太僕寺)와는 구별된다.

여기에는 주로 환관이 임명되었는데, 마료수취(馬料收取)를 위한 그들의 횡포가 심하고 농장을 설치하여 주인을 노예와 같이 부리기 때문에 응방(鷹坊)과 함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게 되자, 결국 1344년(충목왕 즉위년) 이를 혁파하고 그 토전(土田)과 노비를 본처(本處)에 돌렸다고 한다.

그러나 충목왕 때의 혁파는 일시적인 조처였을 뿐이며, 그뒤 우왕·공민왕 때에 이르면 왕의 유흥을 조장하는 관부로 변질되었다. 또 내승·내승제조(內乘提調) 및 내승별감의 비행을 탄핵하는 상소문이 자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내승의 직제가 보다 체계화되었다는 것과 고려 말까지도 내승을 통한 환관들의 정치·사회적 폐단이 컸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특수관부연구(高麗特殊官府硏究)」(문형만, 『부산사학(釜山史學)』 9, 198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