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무별감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에 농우(農牛)와 농기(農器)를 징수하였던 임시직.
목차
정의
고려시대에 농우(農牛)와 농기(農器)를 징수하였던 임시직.
내용

몽고가 고려를 굴복시킨 뒤 계속하여 일본을 정복하려는 목적으로 출정군(出征軍) 및 전함(戰艦)의 준비를 고려에 명하고, 또한 둔전경략사(屯田經略司)를 봉주(鳳州 : 지금의 황해도 봉산)에 두고 여기에 소요되는 농우 3천두와 농기와 종자(種子) 및 그 해 가을까지의 군량(軍糧) 등을 부담하게 하였다.

이에 고려에서는 전중감(殿中監) 곽여필(郭汝弼)을 몽고에 보내어 여러 가지 요구 가운데서도 농기와 농우, 곡식과 종자는 백성에게 근본이 되는 것이므로 삼한(三韓)의 유민이 기근에 빠질 것이라는 것을 생각하여 감해줄 것을 간청하였으나 거절당하였다.

결국 고려는 몽고의 뜻대로 1271년(원종 12)에 농무별감을 각 도에 파견하여 농기와 농우를 황주(黃州)와 봉주에 바칠 것을 재촉하고 이를 몽고의 둔전경략의 수요에 충당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한국사(韓國史)』-중세편(中世篇)-(이병도, 을유문화사, 196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