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침전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여러 왕릉 · 왕비릉의 수호 경비를 조달하기 위하여 각 능침별로 지급된 토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여러 왕릉 · 왕비릉의 수호 경비를 조달하기 위하여 각 능침별로 지급된 토지.
내용

후기에는 능위전(陵位田)이라고도 하였다. 고려시대에도 있었다고 믿어지나 그 구체적인 연혁·내용 등은 알 수 없다.

그 실체가 처음으로 나타나는 것은 고려 말에 단행된 과전법(科田法) 규정에서인데, 창고전(倉庫田)·궁사전(宮司田) 등과 함께 왕실의 사유토지로 분류되며 이른바 유조무세지(有租無稅地)의 하나였다.

즉 수조권자인 능침은 경작 농민으로부터 1결(結)당 30두(斗)의 조(租)를 거두어 들이되, 전주(田主)가 수전(水田)은 1결당 백미 2두, 한전(旱田)은 황두(黃豆) 2두씩 국가에 납입해야 하는 세(稅)가 면제된 토지였다.

이러한 능침전이 비록 ≪경국대전≫에는 보이지 않으나 실제로는 능원묘위전(陵園墓位田)의 이름으로 조선 말까지 존속되었으며, 초기 이래 그 규모는 점차 확대되어간 것으로 보인다. 1777년(정조 1)에 건원릉(健元陵 : 태조의 능)의 능위전이 80결이었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조선 초기의 능침전 규모는 각 능별로 이보다 좀 적었으리라 믿어진다.

참고문헌

『고려사』
『정조실록』
『대전통편』
「한국토지제도사 하」(천관우, 『한국문화사대계』 Ⅱ, 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65)
『조선전기 토지제도사연구』(김태영, 지식산업사, 198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