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덕화리 2호분 ( )

선사문화
유적
북한 평안남도 대동군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벽화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정의
북한 평안남도 대동군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벽화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덕화리 제1호분과 나란히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고구려 벽화고분은 60여 기에 달한다. 그 중 별모양을 그린 고구려 벽화고분은 21기나 되며, 벽면이나 천장면의 회가 떨어져서 알 수 없는 고분까지 고려한다면 그 수는 훨씬 더 많아질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별그림들은 거의 모든 고분에 한 개 또는 몇 개의 성좌들과 개별적인 별 몇 개가 그려져 있을 뿐, 덕화리 제2호분에서처럼 10여 개의 별자리에 해당하는 72개의 별들이 그려진 것은 보기 드물다. 그러므로 덕화리 제2호분의 별그림에 대한 연구는 중요한 가치를 가진다.

내용

이 고분은 6세기경에 축조된 봉토분으로, 구조는 연도가 달린 단실묘로서 천장은 정팔각평행굄이다.

벽화는 주실과 천장의 전면에 걸쳐 회를 바른 후 그려졌다. 네 벽면에는 사신도(四神圖)와 인물풍속도를 같이 그렸고, 천장에는 해·달·별 들과 여러 가지 구름무늬 및 넝쿨무늬를 서로 어울리게 그렸다. 특히, 별그림은 모두 주실의 팔각굄천장에 그려져 있다.

이 별들은 종합적으로 세 부류로 나눌 수 있다. 첫째로 주홍색 동그라미로 별을 표시하고 별과 별 사이를 붉은 색의 평행선으로 연결한 것, 둘째로 검은 색으로 동그란 테두리를 둘러서 표시하고 검은 선으로 연결한 것, 셋째로 검은 선으로 동그라미 테를 두르고 그 안에 ‘ㅅ’모양의 표식을 한 것이다.

별의 크기를 보면 첫째 부류가 제일 크고 셋째 부류가 중간 크기이며 둘째 부류가 제일 작다. 둘째 부류는 그 중에서도 크기를 약간씩 달리하고 있다.

이 고분에는 천상세계가 반영되어 9천(天)과 28수(宿) 등 당시 사람들이 중요시하던 별자리와 개별적인 별들이 정확하게 그려져 있다. 거기에는 그들의 점성술과 방위신사상 등의 관념도 반영되었다.

의의와 평가

이 고분에 그려진 28수를 통해 고구려에는 6세기경에 이미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와 같은 높은 수준의 천문그림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천문지식이 이미 일반인에게 보급되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다른 고분에서 볼 수 있는 별자리를 이해하는데 매우 귀중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역사과학』(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77)
집필자
최무장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