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하 ()

연극
단체
1976년에 창단된 극단.
정의
1976년에 창단된 극단.
설립목적

연출가 김완수(金完守)가 중심이 되어, 연기자 지계순(池季順)·이영후(李榮厚) 등과 함께 창단하였다. 순수한 자세로 연극을 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서구의 현대극을 주로 공연하였으며, 창작극의 경우 전통의 현대적 수용에 초점을 맞춘 연극을 공연하고 있다.

연원 및 변천

극단 대하(大河)은 1977년 4월, 창립공연으로 노엘 카워드(Noel Coward) 작품「사생활(Private Lives)」을 무대에 올린 이래로 1981년 7월 로벨 또마(Rovert Tomas) 작「그 여자 사람잡네(Le piege pour un-homme seul)」등 상업성이 짙은 희극을 주로 공연하였다.

주요공연으로는 1979년 5월 차범석(車凡錫) 작「왕교수의 직업(王敎授의 職業)」, 1980년 3월 몰리에르(Moliere) 작「수전노」, 1982년 7월 이언호(李彦鎬) 작「멋쟁이 상놈」, 1985년 9월 김영무(金永武) 작「구름가고 푸른 하늘」, 1992년 9월「선녀는 땅위에 산다」, 1994년 12월 김용락(金容洛) 작「사랑만들기」, 1997년 6월「눈으로 먹고, 코로 듣고, 입으로 보기」, 2001년 10월「사자와 보석」, 2002년 7월「강변 부르스」, 2003년 8월「욕망의 갯벌」, 2004년「버들개지」등이 있다.

한편, 1982년 제6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최인석(崔仁碩)의 작「어떤 사람도 사라지지 않는다」라는 작품으로 참가하여 미술상을 받은 바 있으며, 1983년 필리핀에서 열린 아시아연극예술제에 김용락 작「신(神)패거리」라는 작품으로 참가한 바 있다.

참고문헌

『한국 근·현대 연극 100년사』(한국 근·현대 연극100년사 편찬위원회, 집문당, 2009)
『우리연극 100년』(서연호·이상우, 현암사, 2000)
『한국연극 224』(한국연극협회, 199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