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가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시전(市廛)의 사무실 겸 창고로 운영되던 상업 공간.
제도/법령·제도
시행 시기
조선시대
시행처
도중
내용 요약

도가(都家)는 조선시대에 시전(市廛)의 사무실 겸 창고로 운영되던 상업 공간이다. 도가는 도중(都中)이라는 시전 조직이 운영하였으며, 도중의 최고 수장인 대행수(大行首)를 중심으로 도가에서 각종 사안을 논의하고 시전을 운영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가는 창고로도 사용되었는데, 각각의 시전들은 도난 발생을 염려하여 야간에 도가를 지키기도 하였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시전(市廛)의 사무실 겸 창고로 운영되던 상업 공간.
내용

조선시대에 서울에서 상업에 종사하였던 시전 상인의 건물은 사무실인 도가(都家)와 판매처인 행랑(行廊)으로 구성되었다. 행랑은 공랑(公廊)으로도 불렀는데, 17세기 이전까지 조정에서는 행랑을 기준으로 세금을 징수하였다. 한편 시전의 사무실에 해당하는 도가는 도중(都中)이라는 시전 조직을 중심으로 운영되었다.

특정 시전에 소속된 상인은 도원(都員)으로 불렀으며 도중이라는 조직을 운영하였다. 도중은 간부 모임인 대방(大房)과 일반 조합원 모임인 비방(裨房)으로 구분되었다. 대방의 최고 지위자는 영위(領位)였지만 일종의 명예직이었고, 실질적으로는 대행수(大行首) 직임을 맡고 있는 사람이 도중 조직을 이끌었다. 대행수직은 투표로 선출하였던 것으로 보이며 대체로 임기는 2개월이었지만 시전마다 사정이 달라 3개월이나 6개월동안 직임을 수행하기도 하였다.

도중이 사무실로 사용하는 공간이 도가였다. 시전마다 판매하는 물종과 규모가 달랐기 때문에 도가의 규모나 모습도 제각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국내산 마포(麻布)를 판매하였던 포전(布廛)의 도가는 1층 목조 기와집으로 약 65평(1평=3.3058㎡)정도 되었다고 하는 한편, 1884년에 모리스 쿠랑이 지은 『 한국서지(韓國書誌)』의 서론에 나오는 시전의 도가는 2층으로 묘사된다.

도가는 물건을 보관하는 창고로도 사용되었는데 중국산 비단을 취급하며 서울 시전 중 가장 규모가 컸던 입전(立廛)은 도가접주인(都家接主人)을 두어 도가를 지키게 하는 한편 도난이 발생했을 때 도가접주인이 배상하도록 하였다. 포전의 경우도 밤마다 도원들이 돌아가면서 도가를 지켰던 사실이 확인된다.

한편 상품 거래가 실제적으로 이루어졌던 행랑은 여러 개의 칸으로 구성된다. 소소한 시전은 20~30여 칸으로, 육의전(六矣廛)에 해당하는 서울 내 주요 시전은 100여 칸으로 이루어졌다. 행랑 1칸은 다시 6~10개의 방(房)으로 구분되었고, 1개 방은 1평 남짓의 공간이었다. 이와 같이 판매 공간인 행랑과 사무 공간인 도가가 시전을 구성하였고, 특히 도가는 시전을 운영하는 도중 조직이 업무를 보았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참고문헌

원전

『반계수록(磻溪隧錄)』
『시폐(市弊)』

논문

김미성, 「조선후기 면주전과 명주 생산 · 유통구조」(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7)
고동환, 「조선후기 서울 도시공간의 변동: 상업발달과 관련하여」(『서울학연구』 52, 서울시립대학교 서울학연구소, 2013)
고동환, 「조선후기 왕실과 시전상인」(『서울학연구』 30, 서울시립대학교 서울학연구소, 2008)
고동환, 「조선후기 시전의 구조와 기능」(『역사와현실』 44, 한국역사연구회, 200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