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중 ()

목차
조선시대사
단체
조선 중기 이후 서울 육의전(六矣廛) 상인의 동업자 단체.
목차
정의
조선 중기 이후 서울 육의전(六矣廛) 상인의 동업자 단체.
내용

일명 조합이라고도 하였다. 서울의 육의전 상인들은 선조 말부터 인조 때에 걸쳐 각 전마다 동업자 단체를 구성하였다.

그들은 여기에서 정부에 대한 각종 부담을 총괄하고 상품판매권을 독점해 도원(都員) 상호간의 친목을 도모하는 한편, 이익을 추구하면서 특권 어용상인단체로 그 세력을 확대하였다.

구성에 있어서도 가장 중요시되었던 것은 가입자격이었다. 즉, 특별한 규칙을 정하고 자격도 엄격히 제한하는 등 강인한 동지적 결속을 맺을 수 있는 자만을 가입시켰다. 따라서, 각 전마다 연고가 밀접한 자를 먼저 가입시키고 전연 연고가 없는 자에 대해서는 총회에서 그 가부를 결정하였다.

또한, 가입자의 나이도 24세 이하로 하고 의결 방법은 만장일치제였다. 만약, 총회의 의결을 거치지 않고 사사로이 금품을 바치는 등 부정적으로 가입한 사실이 발각되면 즉시 이를 취소시켜 조합의 견고함을 과시하였다.

새로운 가입자는 예은(禮銀)으로 기본가입금과 면흑예은(面黑禮銀)이라 하여 가입축하향연비 및 관부(官府)의 접대를 위하여 대사(大事)에는 대패예은(大牌禮銀), 소사(小事)에는 소패예은을 각각 납입해야 하였다. 이 때 납입액은 도원의 자격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또한, 원활한 운영을 위해 도원은 매상에 비례하는 조합비를 나누어서 세금으로 납부했으며, 임원의 명칭은 대체로 같았다. 그 가운데 입전도중(立廛都中)을 예로 들면 상공원(上公員)으로는 대행수(大行首)·도령위(都領位)·수령위(首領位)·부령위(副領位)·차지영위(次知領位)·별임영위(別任領位)가 있고, 하공원(下公員)으로는 실임(實任)·의임(矣任)·서기(書記)·서사(書寫) 등이 있었다.

참고문헌

『입전완의문서(立廛完議文書)』
『입전의범(立廛儀範)』
『입전완의立廛完儀)』
『용재총화(慵齋叢話)』
『한국근대경제사연구(韓國近代經濟史硏究)』(유원동, 일지사,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