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건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정언, 제용감정, 상주목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이(子以)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09년(광해군 1)
사망 연도
1667년(현종 8)
본관
밀양(密陽)
주요 관직
정언|제용감정|상주목사
정의
조선 후기에, 정언, 제용감정, 상주목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자이(子以). 판서 박충원(朴忠元)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박호현(朴好賢)이고, 아버지는 봉례(奉禮) 박안행(朴安行)이며, 어머니는 한양조씨(漢陽趙氏)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30년(인조 8) 중형(仲兄) 박승휴(朴承休)와 함께 진사가 되고, 1650년(효종 1)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권지정자(承文院權知正字)에 보임되었다. 이어 성균관전적(成均館典籍)·예조좌랑·병조좌랑 등을 거쳐, 1652년에는 정언(正言)·사서(司書)·직강(直講)·예조정랑을 지냈다. 정언(正言)으로 있을 때는 형조판서 허적(許積)을 논핵하였으며, 1661년(현종 2)에는 지평(持平)·전라도도사(全羅道都事)를 역임하고, 이듬해에는 장령(掌令)이 되었다. 1663년에는 종부시정(宗簿寺正)에 올라, 진하 겸 사은사(進賀兼謝恩使)의 서장관(書狀官)이 되어 청나라에 들어가다가 지병이 도져서 도중에 돌아오고 말았다.

이때 사신의 임무를 마치지 못한 것을 평생의 한으로 삼아, 그 뒤에도 계속 조정에 청나라의 사신으로 보내줄 것을 간청하였으나 허락되지 않았다. 그 뒤 제용감정(濟用監正)을 거쳐, 1664년 9월 상주목사(尙州牧使)로 재직하던 중 관곡을 방출하여 굶주린 백성들을 구제하고 민역(民役)에 충당한 사실로 가자(加資)되었다.

참고문헌

『효종실록(孝宗實錄)』
『현종실록(顯宗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국조방목(國朝榜目)』
『송자대전(宋子大全)』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