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니카공화국 (Dominican)

도미니카공화국의 국기
도미니카공화국의 국기
외교
지명/국가
북아메리카 카리브해상 북부에 있는 공화국.
이칭
이칭
Dominican Republic, Republica Dominicana
정의
북아메리카 카리브해상 북부에 있는 공화국.
개관

정식 명칭은 도미니카공화국(Dominican Republic)으로, 해안선의 길이는 1288㎞이다. 서인도제도에서 두 번째로 큰 히스파니올라 섬의 동반부에 있으며, 카리브해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면적은 4만 8670㎢, 인구는 1,076만 명(2017년 현재)이며, 수도는 산토도밍고(Santo Domingo)이다.

주민은 백인과 흑인의 혼혈인 물라토가 73%, 백인 16%, 흑인 11%로 구성되어 있다. 공용어는 스페인어이며, 종교는 가톨릭교도가 94%, 개신교가 3%이다.

기후는 반열대성 해양기후로, 사탕수수 중심의 농업이 주산업이며, 2018년 현재 국내총생산은 809억 달러, 1인당 국내총생산은 7,880달러이다.

이 나라는 임기 4년의 대통령 중심제의 공화제로서, 의회는 양원제로 임기 4년의 상원(32석)과 하원(190석)으로 되어 있다. 주요 정당으로는 도미니카해방당(PLD)과 도미니카혁명당(PRD)이 있다.

약사

1492년부터 1822년까지 스페인의 통치를 받았으며, 그 뒤 아이티에 의한 점령-독립-스페인통치-재독립-아이티에 의한 재점령 등을 거쳐, 1844년 2월 27일 독립하여 공화국을 건설하였으며, 헌법도 제정하였다.

독립 후에도 정치적 불안이 지속되었으며, 1916년 미국 해병대가 상륙, 11년간 지배하기도 하였다. 1930년 트루히요(Trujiho, R.)가 총통이 되어 30년간 일족독재를 펴왔다.

대외정책의 기조는 전통적으로 중도우경의 비동맹으로 1945년 유엔에 가입하였다. 친미·친서방 노선을 고수하다가 최근 실리추구를 위하여 비동맹 및 공산권과의 관계증진을 모색하고 있다.

한국과의 관계

도미니카공화국은 1948년 12월 12일 우리나라를 승인하였으며, 6·25전쟁 때는 유엔한국재건위원단(UNKRA)을 통하여 1만 달러의 원조를 제공하였다.

양국은 1962년 6월 6일 외교관계를 수립하였고, 우리나라는 1980년 도미니카공화국에 상주공관을 개설하였으며, 도미니카공화국도 1983년 우리나라에 상주공관을 개설하였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우리나라의 전통적 우방국으로서 유엔을 비롯한 각종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를 지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도미니카공화국으로부터 기술연수생을 초청하여 훈련시키고, 트랙터·자동차·운동용품 등을 무상원조해 왔다.

양국은 1969년 11월 문화 협정을 체결한 이래, 1982년 2월 과학기술협력 협정과 사증면제 협정, 1983년 12월에 체육 협정, 2006년 6월에 투자보장 협정, 관세정보화사업EDCF 협정, 학술교류 협정을 체결하였다.

1983년 이후 도미니카공화국은 국내고용증대를 위해 자유무역지대(Free Zone)를 확장하여 외국인업체를 적극 유치하였는데, 우리나라는 원풍주식회사·유화통상주식회사·삼풍주식회사 등이 진출하여 제3국을 통한 수출증대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2014년 현재 우리나라의 대 도미니카공화국 수출액은 2억 2000만 달러로 주종목은 승용차·화물자동차·차단기·철근·기타석유화학제품 등이고, 수입액은 1억 3000만 달러로 주종목은 고철·폐건전지·의료기기 및 용품·알루미늄제품 등이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제24회 서울올림픽대회에는 22명의 선수단을 파견하였으며, 2007년 현재 245명의 한국민 교민과 189명의 체류자가 있다. 또한 친한단체로 한·도상공회의소, 한·도의원친선협회, 한국유학생친목회 등이 결성되어 있다.

한편, 도미니카공화국은 북한과 2007년 9월 27일에 수교하였다.

참고문헌

『세계각국편람』(외교통상부, 2008)
『한국의 창』(동아일보사, 2008)
『해외동포현황』(외교통상부, 2007)
『세계무역통계』(한국무역협회, 2007)
『주요수출입통계』(관세청, 2007)
『도미니카』(산업연구원 편, 중남미국별편람, 1986)
『중남미사』(김창환, 송산출판사,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