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기 ()

목차
한문학
작품
고려 후기에 이곡(李穀)이 지은 기행문.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이곡(李穀)이 지은 기행문.
내용

고려 후기에 이곡(李穀)이 지은 기행문. 작자의 문집인 『가정집(稼亭集)』 권5와 『동문선(東文選)』 권71에 수록되어 있다. 1349년(충정 1) 가을에 금강산 및 동해안 지방을 유람하고 지은 글이다. 「동유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곡은 8월 14일 송도(松都)를 떠났다. 21일 천마령(天馬嶺)을 넘어 금강산을 유람하였다. 23일 장안사(長安寺)에서 천마서령(天馬西嶺)을 넘었다. 24일 회양부(淮陽府)에 이르러 하루를 묵었다. 26일 철령(鐵嶺)을 넘어 복령현(福靈縣)에서 묵고, 27일 등주(登州)에 이르러 이틀을 머물었다. 30일 일찍 화주(和州)를 떠나 배를 타고 강안을 끼고 안으로 들어갔다.

9월 3일 고성군에 이르렀다. 4일에 일찍 일어나 삼일포(三日浦)에 이르렀다. 7일 주인과 선유담(仙遊潭) 위에서 술을 마셨다. 8일 영랑호(永郞湖)에 배를 띄웠다. 9월 9일 중양일에는 누대에서 국화주를 마셨다. 10일에는 동산현(洞山縣)에서 잤다.

11일에는 연곡역(連谷驛)에서 잤다. 12일에는 강릉존무사(江陵存撫使) 이군(李君)이 경포(鏡浦)에서 기다렸으므로 그와 함께 경포대에 올라가 놀았다. 비 때문에 하루를 머물렀다. 이튿날 일찍 역을 떠났다.

12일에 삼척현(三陟縣)에서 묵었다. 이튿날 서루에 올랐다. 18일 옥원역(沃原驛)에서 잤다. 19일 울진에 이르러 하루 머물렀다. 21일 일찍 울진을 떠나 월송정(越松亭)에 이르렀다.

「동유기」의 일정은 작자 이곡이 말한 것으로만 보아도 철령으로부터 평해에 이르기까지 천이백 리 길이다. 8월 14일 송도를 떠나서 9월 21일 월송정에 도착할 때까지만 보아도 한 달이 훨씬 넘는 긴 여행이었다.

이 글은 일정에 따라 보고 느낀 것을 기록한 일종의 기행문이다. 그러나 일정의 기록에 그리 충실하지는 않은 듯하다. 자신의 감상의 유무와 장단에 따라 혹은 길게 혹은 짧게 기술하였다.

「동유기」는 기록에 있어 중점을 둔 것은 객관적 경물의 묘사가 아니다. 경물과 관련 있는 역사적, 설화적 내용과 자신의 느낌을 기록한 것이다. 이전의 몇몇 유기(遊記) 작품에 이어 후대의 많은 유기작품이 출현하는데 많은 기여를 한 작품이다.

참고문헌

『가정집(稼亭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