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타령 ()

목차
국악
작품
충청남도 부여 지방에 전하여오는 민요.
목차
정의
충청남도 부여 지방에 전하여오는 민요.
내용

등(燈)의 종류와 남녀의 정서를 읊은 것으로 그 노랫말의 처음은 다음과 같다.

“얼숭 덜숭·호랑등은·만첩 청산·어데두고·절

에 공중·걸렸드냐·…….”

모두 7절로 이루어진 유절형식(有節形式)의 곡이다. 남도민요풍으로 늦은중모리장단에 맞추어 부른다. 음계는 편의상 서양음악의 계이름으로 표시한다면 ‘라·도·레·미·솔’의 5음음계로 되어 있다. 곡의 느낌이 단조롭다.

참고문헌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민요삼천리』(이창배·성경린·김기수, 성음사, 196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