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립간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 상대(上代) 왕의 칭호.
목차
정의
신라 상대(上代) 왕의 칭호.
내용

이사금(尼師今) 칭호에 이어 제17대 내물왕부터 제22대 지증왕 4년에 중국식 왕호를 칭할 때까지 사용되었다. 마립간이라는 말은 ≪삼국사기≫에 인용된 김대문(金大問)의 설명에 의하면 “방언으로 말뚝[橛]을 이름이요, 궐은 함조(諴操)의 뜻으로 자리를 정하여 두는 것이니, 왕궐이 주가 되고 신하의 궐은 아래에 배열하는 것을 이름한 것”이라고 한다.

한편, 언어학적 설명에 의하면, 마립은 ‘마루[宗]’·‘마리[廳]’ 등과 같은 어원의 말이라 한다. 따라서 마립간은 마루칸[麻樓干]·누칸[樓干]·종간(宗干) 등으로 사용되기도 하며, 대수장(大首長)을 뜻하고 있다.

마립간이라는 칭호의 사용은 신라의 왕권이 신장됨에 따라 왕이 화백회의의 사회자로 군림하게 되고, 왕위의 세습화가 이루어지게 된 5세기의 사회상을 반영한 것이다. ≪삼국유사≫에서는 17대 내물왕, ≪삼국사기≫에서는 19대 눌지왕부터 마립간 칭호가 사용되었다고 하여 시대적 차이가 있다.

내물왕 때 고구려의 지원하에 사로국이 진한(辰韓) 여러 나라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백제와 가야 및 왜의 세력을 격파하면서 지배질서를 확립해 갔다는 점에서는 내물왕대설이 타당성을 지닌다. 그러나 고구려의 간섭을 벗어나고 왕위의 부자상속 원칙이 확립된 것은 눌지왕대에 이르러서이다. 따라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서 드러난 차이는 신라의 왕권성장과정을 잘 나타내주고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
『삼국유사』
『신라국가형성사연구』(이종욱, 영남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2)
「고대남당고」(이병도, 『서울대학교논문집·인문사회과학』 1, 1954)
「삼국의 성립과 발전」(노태돈, 『한국사』 2, 국사편찬위원회, 1981)
「마립간시대 신라의 지방통치」(주보돈, 『영남고고학』 19, 1996)
「신라 마립간기 왕권강화과정과 지방정책」(양정석, 『한국사학보』 창간호, 199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