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천령 ()

함남 단천 마천령
함남 단천 마천령
자연지리
지명
함경남도 단천시에서 함경북도 김책시로 넘어가는 고개.
이칭
이칭
이판령
정의
함경남도 단천시에서 함경북도 김책시로 넘어가는 고개.
개설

마천령산맥의 남부에 위치하며, 고개의 높이는 해발 709m이다.

명칭 유래

영(嶺)이 높아 구름과 맞닿은 것 같다 하여 마천령이라 한다. 일명 이판령(伊板嶺)이라고도 하는데, 이판이란 여진어로 ‘소’를 의미한다. 영 아래쪽에 사는 한 농부가 송아지를 산 너머에 있는 마을에 팔았는데 어미소가 송아지를 찾아 영을 넘어가자 주인이 어미소의 발자국을 따라 영 너머로 소를 찾아 나섰는데, 소가 처음으로 길을 낸 영이라 하여 이판령(伊板嶺)이라 하였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자연환경

서쪽 비탈면에서는 단천북대천이, 남쪽 비탈면에서는 마곡천(摩谷川)이 발원된다.

영마루 주변에는 신갈나무, 박달나무, 잎갈나무들이, 그 아래에는 소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마천령은 보호림으로 되어 있다.

형성 및 변천

주요 기반암은 하부 원생대의 각섬암, 대리암, 화강암이다. 마천령은 해발고도가 그리 높지 않으나 비고가 높고 고개 양쪽으로 굴곡이 심한 급경사를 이룬다.

현황

예로부터 마천령은 함경남북도 간의 교통로로, 마천령산맥의 교통장애를 해소시켜 주는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다. 남서쪽의 함경남도 단천과 동쪽의 함경북도 김책을 연결하는 원산∼우암 간의 1급 도로가 통과한다.

참고문헌

『한국사(韓國史)』(진단학회, 을유문화사, 1978)
북한지역정보넷(http://www.cybernk.net/)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