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간령 ()

자연지리
지명
강원도 인제군 북면과 고성군 간성읍 토성면 사이에 있는 고개.
이칭
이칭
샛령, 새이령, 소파령(所坡嶺), 석파령(石破嶺)
정의
강원도 인제군 북면과 고성군 간성읍 토성면 사이에 있는 고개.
개설

높이는 641m로, 태백산맥의 지맥인 설악산맥의 북단에 있는 신선봉(神仙峰, 1,183m)과 마산(馬山, 1,052m) 사이의 안부(鞍部: 산의 능선이 낮아져서 형태가 말 안장과 비슷하게 된 곳)이다.

명칭 유래

샛령 혹은 새이령이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진부령과 미시령의 사이라는 뜻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샛령·새이령을 한자로 표기하면서 간령(間嶺)이 되었고, 큰 샛령(새이령)과 작은 샛령(새이령)으로 구분하여 대간령·소간령이 되었다.

조선시대의 지리지에서는 이 고개가 소파령(所坡嶺) 혹은 석파령(石破嶺)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자연환경

태백산맥의 분수령이 동해안으로 접근하여 있는 지역으로 동쪽 사면은 급경사를 이루고, 서쪽 사면은 동쪽 사면에 비하면 완만하다.

동쪽은 문암천(文巖川)을 따라 원대리·도원리를 거쳐 불과 14㎞ 정도의 거리로 동해안의 문암진(文巖津)에 이르는 짧은 계곡으로 통하고, 서쪽은 북한강의 지류인 소양강의 상류에서 북동쪽으로 흐르는 북천(北川)의 계곡으로 통한다.

따라서 도로도 이들 계곡을 따라 발달하여, 예로부터 서울·춘천·양구·인제·속초를 연결하여 기호중부지방과 영서중부지방, 그리고 영동의 중부해안지방을 연결하는 주요 통로였다.

현황

한계리에서 속초를 연결하는 국도 46호선이 개통됨에 따라 서쪽 사면의 창암(窓巖)에서 동진하여 신선봉 남쪽 사면의 안부인 미시령(彌矢嶺)을 넘어 동해에 이른다.

또한 간성읍을 연결하는 도로도 서쪽 사면의 용대(龍垈)에서 진부령(陳富嶺)을 통과하는 지방도로 465호선이 정비됨에 따라 대간령의 통행량은 감소되었을 뿐 아니라, 노면도 옛날 소로(小路)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007년 5월에는 강원도 인제군 북면과 속초시 노학동을 연결하는 미시령터널(3.69㎞)이 개통되어 통행거리를 기존 22.7㎞에서 7.0㎞로, 통행시간을 20여 분 단축시켰다.

2009년 7월에는 서울에서 춘천까지 약 61.4㎞ 구간의 서울춘천고속도로가 개통되었고, 서울에서 춘천까지 약 30분의 시간 단축효과(70분→38분)가 발생하였다. 서울춘천고속도로의 개통은 경춘국도 46호선, 영동고속도로 등 수도권과 강원지역을 연결하는 도로에서 운전자들이 겪는 주말의 극심한 교통난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또한 2009년 10월 말에는 서울춘천고속도로와 연결된 춘천·동홍천 구간이 완공되었고, 2008년 12월에 착공한 동홍천·양양 구간(91.6km)은 2017년 6월 말에 개통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지명유래집(韓國地名由來集)』 -중부편(中部篇)-(국토해양부 국토지리정보원, 2008)
『미시령동서관통도로(彌矢嶺東西貫通道路) 건설지(建設誌)』 -국가지원지방도(國家支援地方道) 56호선(號線)(강원도, 2006)
『한국지지(韓國地誌) 』-지방편(地方篇)-(건설부국립지리원, 1984)
한국도로공사(http://www.ex.co.kr/)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