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에

목차
관련 정보
멍에 / 달구지
멍에 / 달구지
주생활
물품
마소가 달구지나 쟁기를 끌 때 목에 거는 막대.
목차
정의
마소가 달구지나 쟁기를 끌 때 목에 거는 막대.
내용

1690년에 간행된 『역어유해(譯語類解)』에서는 ‘투앙자(套鞅子)’를 ‘멍에 메오다’로 새겼으며, 그 뒤의 문헌들도 모두 멍에로 적었다. 멍에에는 일자형으로 곧은 것과 반원형으로 굽은 것의 두가지가 있다.

곧은 멍에는 겨리쟁기를 메울 때 쓰며, 굽은 멍에는 한마리가 쟁기나 달구지를 끌 때 쓴다. 멍에를 거는 불룩 솟은 목뼈 부분을 멍에목이라고 하며, 말에게 마차를 끌게 할 때에는 가죽으로 싼 멍에를 씌운다.

흔히, 멍에를 건 다음 이것이 벗겨지지 않도록 멍에끈으로 동여매나, 북한지방에서는 달구지의 챗대에 멍에를 고정시켜서 멍에목에 걸 뿐 멍에끈은 쓰지 않는다.

이것은 험한 길에서 달구지가 언덕 아래로 굴러떨어질 경우 멍에가 저절로 벗겨져서 소가 다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멍에는 마소뿐만 아니라 배에도 걸었다. 중선(中船)을 비롯하여 돛배나 거룻배의 뱃바닥을 단단히 고정시키기 위하여 가로질러 거는 각목이 그것이다.

중선의 경우 멍에는 모두 4개로 이물 쪽의 수판멍에, 한가운데의 한판멍에, 구레짝을 세우기 위한 구레짝멍에, 큰 닻을 싣기 위한 큰닻멍에 들이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전라북도편(全羅北道篇)-(문화재관리국, 1970)
『한국의 농기구』(김광언, 문화재관리국, 1969)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