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기현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선공감가감역, 고창현감, 홍문관부수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경(子慶)
이송거사(二松居士)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51년(영조 27)
사망 연도
1811년(순조 11)
본관
여흥(驪興, 지금의 경기도 여주)
주요 관직
선공감가감역|고창현감|홍문관부수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선공감가감역, 고창현감, 홍문관부수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여흥(驪興). 자는 자경(子慶), 호는 이송거사(二松居士). 할아버지는 장령 민익수(閔翼洙)이고, 아버지는 대사성을 민백분(閔百奮)이며, 어머니는 심중현(沈重賢)의 딸이다. 민유중(閔維重)의 4대손이며, 명성황후(明成皇后)의 할아버지다. 한양에서 살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문사(文詞)가 일찍 성취되어 약관에 상상(上庠)에 올랐다. 정조 초년에 아버지가 여주에 은거하자, 문을 닫고 어버이를 봉양하면서 오로지 학문에만 힘을 기울였다. 왕은 민기현의 효행 소식을 듣고 1798년(정조 22) 선공감가감역(繕工監假監役)에 임명하고, 이어 고창현감을 제수하였다. 1800년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홍문관부수찬이 되었다.

이듬해 초계문신(抄啓文臣)에 뽑히고 함경도 암행어사가 되어 길주목사 이징만(李澄萬) 등 여덟 고을 수령의 불치상(不治狀)을 보고하였다. 그 뒤 외직으로 충청감사를 거쳐 대사간·이조참의·부제학·도승지 등을 역임하고 1809년 예조참판이 되었다. 이어 개성유수로 부임한 지 3개월 만에 죽었다. 관직에 있을 때는 온건한 처신을 하여 칭송을 받았다.

참고문헌

『순조실록(純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노주집(老洲集)』(오희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