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정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정언, 부교리, 이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시숙(時叔)
이칭
박사성(朴師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83년(숙종 9)
사망 연도
1739년(영조 15)
본관
반남(潘南, 지금의 전라남도 나주)
주요 관직
정언|부교리|이조참의
관련 사건
신임사화|정미환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정언, 부교리, 이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반남(潘南). 초명은 박사성(朴師聖), 자는 시숙(時叔). 박동량(朴東亮)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박태두(朴泰斗)이고, 아버지는 박필하(朴弼夏)이며, 어머니는 윤반(尹攀)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17년 (숙종 43)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722년(경종 2) 신임사화가 일어나자 맏형 박사익(朴師益)이 소론의 훈맹(勳盟)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해서 조정에서 쫓겨났다. 이에 향리의 집에 숨어 있으면서 몸을 드러내지 않았다.

영조가 즉위해 노론이 득세하자 정언(正言)이 되었는데, 이때 신임사화에 희생된 노론 김창집(金昌集)·이건명(李健命)·이이명(李頤命)·조태채(趙泰采) 등 4대신의 사당 건립이 논의되었다.

상신(相臣)들은 4대신이 수명(受命)한 곳에 각각 건립하는 것이 옳다고 했으나, 박사정은 한 사당 안에 4대신을 함께 모실 것을 주장하였다.

이어 홍문관에 들어가자, 차자(箚子)를 올려 숙종 묘정에 배향된 소론 남구만(南九萬)·최석정(崔錫鼎)·윤지완(尹趾完) 등을 철향(撤享)하자고 주장하였다. 그러다가, 정미환국으로 소론이 득세함에 따라 파직되었다.

1728년(영조 4) 다시 복직되어 부교리로서 왕에게 언관(言官)들이 근래에 여러가지 일들을 진언하다가 계속 죄를 받고 있는 사실을 들어 그 부당함을 논하였다. 이어 사은사(謝恩使) 서장관(書狀官)이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 경산현감(慶山縣監)·대사간·이조참의·도승지 등을 역임하고, 예조참판에 승진했지만, 당시 소론 이광좌(李光佐)가 영의정으로 있었기 때문에 끝내 사양하였다.

박사정은 금성위(錦城尉) 박명원(朴明源)의 아버지가 되므로 영조가 장차 크게 기용할 뜻을 가지고 있었으나 갑자기 병사하였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약파만록(藥坡漫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