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주 ()

목차
식생활
물품
꿀에 누룩을 섞어 빚은 술.
목차
정의
꿀에 누룩을 섞어 빚은 술.
내용

밀주는 마시고 남은 꿀물이 천연효모에 의하여 발효되어 술이 된 것을 우연히 발견하면서부터 만들기 시작한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동파주경(東坡酒經)』·『동의보감』·『산림경제』·『고사십이집(攷事十二集)』·『임원경제지』 등에 기록되어 있는 제조법은 누룩을 발효제로 쓰고 있다.

꿀 2근에 물 1사발을 같이 끓여 거품을 걷어내고 흰누룩[白麴] 1되5홉, 좋은 건효(乾酵 : 술지게미 말린 것) 3냥을 넣어 날마다 세 번씩 저으면 3일이면 익는다고 하였다.

또, 『산림경제』에서는 꿀 4근, 술 9되를 같이 끓여 거품을 걷어내고 누룩가루 4냥, 백효(白酵) 1냥, 팥알만한 용뇌(龍腦)를 넣어 종이로 일곱겹 덮어, 하루에 한겹씩 벗겨 내면 7일 만에 술이 된다고 하였다. 밀주는 여름에는 아주 차게, 겨울에는 따뜻하게 하여 얼리지 않아야 맛이 달고 연하며 흙내[地氣]를 가까이하지 말아야 한다.

참고문헌

『한국식품사회사(韓國食品社會史)』(이성우, 교문사, 1984)
『고려이전(高麗以前) 한국식생활사연구(韓國食生活史硏究)』 (이성우, 향문사, 197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