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욱 ()

고전시가
인물
조선후기 김수장의 경정산가단에서 활동한 음악인. 시조작가.
이칭
여대(汝大)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조선후기 김수장의 경정산가단에서 활동한 음악인. 시조작가.
생애 및 활동사항

자는 여대(汝大). 서리(書吏)출신이다. 『해동가요』에 수록된 고금창가제씨(古今唱歌諸氏) 56명 가운데 한 사람이다. 김수장이 경정산가단(敬亭山歌壇)에서 활동하던 사람들 중, 가장 뜻이 통하던 지기(知己)의 하나라고 밝힌 바 있다. 『청구가요 靑丘歌謠』에 17수의 시조와 김수장(金壽長)의 발문이 남아 전한다. 한시체에서 토속적인 우리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어휘구사를 능숙하게 하였고, 평시조·엇시조·사설시조 등 여러 형식의 작품을 남겼다.

김수장의 발문에는 가난하여 때를 잇기가 어려워도 개의치 않았고, 마음의 표현은 언제나 호화로이 하였다 하였으며, 노래는 뜻이 호활(浩濶)하고 말은 순실(純實)하며, 혹은 강개(慷慨)함을, 혹은 청수(淸秀)함을, 혹은 허랑(虛浪)함을, 혹은 사람으로 하여금 감발(感發)함을 노래하여 그 국량을 측량할 수 없다고 하였다.

술을 즐겨 주량이 대단하였고, 취하여 노래 부르면 반드시 사람을 놀라게 하는 구절이 들어 있어 진세간의 호걸군자라 하였다. 그는 숙종·영조의 가단에서 노래와 시로 우뚝한 존재였고, 그의 시조에 나타난 해학과 사랑에 대한 절실하고도 진솔한 표현은 시조문학사에서도 주목할 만한 인물이다.

참고문헌

『고시조론』(최동원, 삼영사, 1986)
『해동가요』(김삼불 교주, 정음사, 195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