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건 ()

목차
관련 정보
복건
복건
의생활
물품
검은 천으로 만든 관모.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검은 천으로 만든 관모.
내용

만들 때 온폭[全幅]의 천을 사용하기 때문에 복건이라 이름하게 되었다. 복건(幞巾)이라고도 한다. 흑색 증(繒 : 여름에는 紗) 6자를 귀모양으로 만드는데, 드림을 뒤로 하여 머리에 쓰고 윗단으로 이마를 묶은 후 끈을 두 개 달아 머리 뒤쪽에서 잡아맨다. 이것은 본래 중국 고대로부터 관(冠)을 대신하는 간편한 쓰개였다.

후한 때 유행되었으나, 진나라와 당대에 이르러서는 은사나 도인의 아복(雅服 : 평상복)이 되었다. 그 뒤 송대에 와서 사마광(司馬光)이 복건과 심의(深衣)를 연거복으로 착용하였는데, 이를 주희(朱熹)가 ≪가례 家禮≫에 추거한 이후 유학자들 사이에 널리 퍼지게 되었다.

우리 나라의 경우 조선시대에 주자학의 전래와 더불어 유학자들이 심의와 함께 유가(儒家)의 법복으로 숭상하여 착용하게 되었으나 그 모습이 매우 괴상하여 일반화되지는 못하였고, 소수의 유학자들에 의해서만 조선 말기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관례 때의 복장으로 초가(初加) 때 심의와 함께 사용되었고, 관례 뒤 흑립을 쓰기 전까지 초립(草笠)의 받침으로 사용하기도 하였다. 뒤에는 남자아이의 돌에 장식적 쓰개로 쓰게 하여, 관례를 치르기 전까지 예모(禮帽)로 착용하였다.

참고문헌

『사례편람(四禮便覽)』
『조선상식』(최남선, 현암사, 1973)
『한국복식사연구』(유희경,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1980)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