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학생항쟁 ()

목차
체육
사건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의 부정심판으로 일어난 학생시위사건.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의 부정심판으로 일어난 학생시위사건.
내용

1940년 11월 23일 부산에서는 경남학도전력증강국방경기대회(慶南學徒戰力增强國防競技大會)가 열려 부산시의 각 학교 학생들이 참가하여 단체경기를 가졌다.

그런데 이 때 심판을 맡은 일본군 대좌(大佐) 노다이(乃台)가 한국인 학교에서 1, 2등을 할 때면 으레 부정한 심판을 내려 우리나라 학생의 민족의식을 돋우었다. 이로 인하여 경기가 끝나고 일장기하강식이 있을 때 계획한 대로 부산상업학교·동래중학교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항쟁을 벌였다.

학생들은 “노다이 죽여라.”고 외치며 운동장으로 나와 일본인을 성토하였으며, 항도고등여학교(港都高等女學校 : 지금의 경남여고) 학생들까지 이에 호응하여 시내로 나가서 시위를 하였다.

이 때 노다이는 도망친 뒤였고 일본 헌병과 경찰이 학생들의 항쟁을 제지하여 그 이상 확대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 사건으로 15명의 학생이 투옥되고 많은 학생들이 퇴학을 당하였다.

이 사건은 한낱 심판부정에 대한 항거에 그치지 않고 오랫동안 쌓였던 항일감정이 체육대회를 통하여 폭발한 것으로, 경상남도의 남녀중고등학교 학생들의 불타는 의기(意氣)를 보여준 사건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경성일보』(경성일보사, 1940.11.25.)
『백양』 18(부산상업고등학교, 1967)
『항일학생민족운동사연구』(정세현, 일지사, 197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