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낭당 (서낭)

목차
관련 정보
서낭나무
서낭나무
민간신앙
개념
마을을 수호하는 서낭신을 모셔 놓은 신당(神堂). 성황당.
이칭
이칭
성황당
내용 요약

서낭당은 마을을 수호하는 서낭신을 모셔 놓은 신당(神堂)이다. 성황당이라고도 한다. 마을 어귀나 고갯마루에 원추형으로 쌓아 놓은 돌무더기 형태가 있고, 곁에는 보통 신목(神木)으로 신성시되는 나무나 장승이 서 있기도 하다. 서낭이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서나 석전(石戰)에 대비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라는 설이 있지만, 민간에서 서낭은 종교적 의미가 농후하다. 우리나라에 서낭 신앙이 전래된 것은 고려 문종 때 신성진(新城鎭)에 성황사(城隍祠)를 둔 것이 시초이다. 그 뒤 고려에서는 각 주·부·현마다 서낭을 두었다. 서낭은 조선 시대에도 수호신으로서 널리 모셔졌다.

목차
정의
마을을 수호하는 서낭신을 모셔 놓은 신당(神堂). 성황당.
내용

마을 어귀나 고갯마루에 원추형으로 쌓아 놓은 돌무더기 형태로, 그 곁에는 보통 신목(神木)으로 신성시되는 나무 또는 장승이 세워져 있기도 하다. 이곳을 지날 때는 그 위에 돌 세 개를 얹고 세 번 절을 한 다음 침을 세 번 뱉으면 재수가 좋다는 속신이 있다.

서낭당은 서낭신을 모신 신역으로서 신앙의 장소이다. 이곳을 내왕하는 사람들은 돌 · 나무 · 오색 천 등 무엇이든지 놓고 지나다녔다. 물론, 그곳의 물건을 함부로 파거나 헐지 않는 금기가 지켜짐은 말할 나위가 없다.

서낭이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서, 또는 석전(石戰)에 대비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라는 설도 있으나, 민간에서의 서낭은 종교적 의미가 농후하다.

우리 나라에 서낭신앙이 전래된 것은 고려 문종 때 신성진(新城鎭)에 성황사(城隍祠)를 둔 것이 서낭의 시초라 한다.

그 뒤 고려에서는 각 주부현(州府縣)마다 서낭을 두고 이를 극진히 위하였는데, 특히 전주서낭이 유명하였다. 고려 고종은 침입한 몽고병을 물리치게 된 것이 서낭신의 도움 때문이라 하여 서낭신에게 신호를 가봉하였던 일도 있었다.

수호신으로서의 서낭은 조선시대도 널리 신앙되었다. 조선시대의 서낭은 국행(國行)서낭과 민간에서의 서낭으로 나누어진다. 국행서낭은 호국(護國)이라는 두 글자를 붙였다.

이성계(李成桂)는 즉위 후 여러 산천의 서낭을 제사하였으며, 태종은 백악(白岳)서낭과 송악(松岳)서낭을 신도(新都)서낭으로 모셨다. 그 밖의 조선시대의 이름난 서낭으로는 해주 · 괴산 · 현풍 · 양산 · 신성(新城) · 밀양 · 전주 · 고성서낭 등이 있었다.

이러한 서낭에서는 정기적인 제사뿐만 아니라, 국난이나 가뭄이 있을 때 서낭제를 거행하여 국태민안(國泰民安)을 기하려 하였다.

서낭당의 형태는 크게 다섯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① 서낭나무에 잡석을 난적(亂積)한 누석단이 있고, 이 신수에 백지나 청 · 홍 · 백 · 황 · 녹색 등의 오색 비단 헝겊을 잡아맨 형태, ② 잡석을 난적한 누석단 형태, ③ 서낭나무에 백지나 5색 비단 헝겊 조각을 잡아맨 형태, ④ 서낭나무와 당집이 함께 있는 형태, ⑤ 입석(立石) 형태 등이다.

이 다섯 가지 중에서 가장 보편적인 것이 ①의 형태이며, ②의 형태는 ① 형태의 서낭나무가 퇴화되거나 길 옆에 누석단이 먼저 생긴 것으로 볼 수 있다. ③의 형태는 수목신앙(樹木信仰)에 후기적으로 서낭나무에 오색 비단 헝겊을 잡아매는 헌남속(獻納俗)이 복합되거나 또는 처음부터 서낭당의 신수 헌납속만 강조된 형태로 볼 수 있다.

⑤의 형태는 높이 120∼200㎝ 안팎, 폭 90∼120㎝ 가량의 자연석을 세워놓고 ‘수구매기(水口막이)’ · ‘돌서낭’ · ‘선돌’ 등으로 부르는데, 이것은 중부, 남부 지역에서 간간이 발견된다. 신수에 당집이 복합된 ④의 형태는 중부 내륙 산간지역과 태백산백 동쪽의 영동지역에 분포되어 있다.

참고문헌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성호사설(星湖僿說)』
『조선무속고』(이능화, 한국학연구소, 1977)
『동신당(洞神堂)』(김태곤, 대원사, 1992)
『마을신앙의 사회사』(이필영, 웅진출판주식회사, 1994)
「누석단(累石壇)·신수(神樹)·당집신앙연구-서낭당고」(조지훈, 『문리론집 문학부편』 제7집,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1963)
「제주도신당(濟州道神堂)의 헌납속」(김태곤, 『제주도』 제26호, 1966)
「서낭당연구」(김태곤, 『한파이상옥박사회갑기념논문집』, 1970)
『韓國の村祭』(朴桂弘, 東京 國書刊行會,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