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석 ()

목차
관련 정보
서범석
서범석
정치
인물
일제강점기 만몽일보 편집국원, 재만조선인통신 편집장 등을 역임한 언론인. 정치인.
이칭
이칭
백봉(白峰)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2년 10월 19일
사망 연도
1986년 4월 2일
출생지
서울
관련 사건
조선일보 필화사건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만몽일보 편집국원, 재만조선인통신 편집장 등을 역임한 언론인. 정치인.
생애 및 활동사항

1902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호는 백봉(白峰)이다. 1919년 양정고등보통학교 재학중 3·1운동에 참여했고, 졸업 후 1921년 중국으로 건너가 1923년 베이징대학 정경과를 수료했다.

1924년부터 1931년까지는 『조선일보』·『시대일보』·『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하였다. 1924년 4월 적기시위사건으로 경찰에 구금되었으며, 1925년 박헌영·임원근·신일용 등과 함께 좌익이라는 이유로 『조선일보』에서 해직되었다. 1931년 7월 만보산사건이 발생하자, 이 사건을 적극 취재하는 한편, 중국 현지에서 한인 농민들과 중국인들 간의 충돌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

1931년 동아일보 봉천(奉天)특파원이 되었고, 1933년 8월 만주국의 수도인 신경(新京)에서 창간된 친일 조선어 신문인 『만몽일보(滿蒙日報)』의 편집국원으로 활동했다.

1934년에는 만주 특수(特需)를 이용해 건설업체인 협동공사를 설립했고, 이어 1936년 3월 봉천지역 친일단체인 흥아협회(興亞協會)이 발기인이 되어 기관지 『재만조선인통신』의 편집장을 맡아 다양한 논설과 기사로 친일활동을 전개했다. 같은 해 11월 경성 부민관에서 개최된 '조선인징병제요망운동'의 발기인으로 참여했으며, 1938년에는 ‘민족협화(民族協和)’의 이데올로기를 내건 친일조직 만주국 협화회 봉천시본부 선계공작간사회(鮮系工作幹事會) 실천부장이 되었다.

1940년에는 봉천지역을 대표해 동남지구특별공작후원회의 상무위원이 되어, 김일성 등 공산주의자와 동북항일연군에게 권고문을 제작해 비행기로 대량 살포했다.

해방 후인 1950년 제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기도 옹진갑구(甕津甲區)에서 무소속으로 출마, 당선된 데 이어, 1958년 제4대, 1960년 제5대, 1963년 제6대, 1967년 제7대, 1971년 제8대 등 20여 년 동안 민주당, 민중당, 신민당 등 야당 소속의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1952년 부산정치파동 때는 국제공산당 혐의로 투옥됐다. 장면정권(張勉政權) 수립 뒤 국회내무위원장을 맡았고, 1964년 민중당(民衆黨) 원내총무로 활동했다. 1971년 대통령선거 당시 신민당 지도위원이었으며, 1972년의 10월유신 이후 정계를 은퇴, 경기도 용인에서 농장을 경영했다. 1986년 4월 2일 사망했다.

참고문헌

『친일인명사전』2(민족문제연구소, 2009)
「만주지역 친일언론 재만조선인통신의 발행과 사상통제의 경향」(황민호, 『한일민족문제연구』10, 한일민족문제학회, 2006)
「1930년대 후반 재만흥아협회의 설립과 대일협력 논리」(황민호, 『한국독립운동사연구』30,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08)
『동아일보』
『만선일보』
『매일신보』
『삼천리』
『역대국회의원총람』
『재만조선인통신』
집필자
조성운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