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보신각 동종 ( )

목차
관련 정보
옛 보신각 동종
옛 보신각 동종
공예
유물
문화재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2가에 있었던 조선 전기의 종.
이칭
이칭
서울 보신각종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옛 보신각 동종(옛 普信閣 銅鍾)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2가에 있었던 조선 전기의 종.
개설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3.1m, 입지름 2.28m. 1985년까지 종로 보신각에 걸려 있어 제야(除夜)의 종으로 사용되었던 종이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관, 보존 중이다. 원래는 1395년(태조 4) 종로 운종가(雲從街)에 종각을 짓고 권근(權近)이 찬문(撰文)을 쓴 대종(大鐘)을 매달아 조석(朝夕)을 알렸으며, 다시 1468년(세조 13)에 대종을 주성(鑄成)해 달았지만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졌다.

지금의 보신각종은 돈의문(敦義門: 西大門) 안에 있는 신덕왕후 정릉(神德王后貞陵)의 능사(陵寺)에 있었던 것이다. 이 종은 정릉사(貞陵寺)가 폐사되면서 원각사(圓閣寺)로 옮겨졌다. 중종 때 김안로(金安老)가 이 종을 숭례문(崇禮門)으로 다시 옮기려던 것을 임진왜란 후인 1594년(선조 27)에 종루(鐘樓)에 걸어두었다. 그 뒤 이 종루가 1869년(고종 6)에 불타고, 1895년(고종 32) 보신각이라는 현판을 걸게 됨에 따라 이때부터 보신각종이라 부르게 되었다.

내용

보신각종은 화염으로 종신(鐘身)이 많이 훼손된 상태이다. 높이 3.18m, 입지름 2.28m의 육중한 대종이며, 전형적인 조선 초기의 종 형식인 한중혼효형(韓中混淆型)이다. 즉, 음통(音筒) 없이 쌍룡(雙龍)의 종뉴(鐘鈕) 아래 포탄형의 종신이 연결된 형태로, 종신형은 볼록한 정부(頂部)로부터 벌어지며 내려오던 선이 종복(鐘腹)에 이르러 구연부(口緣部)를 향하여 수직으로 떨어지는 형식이다.

종신에는 종복 중앙에 굵은 선과 위아래 가는 선의 띠장식대[太彫線帶]가 둘러져 있고 윗부분에는 상대(上帶) 대신 1줄의 띠장식이 있다. 그 아래 유곽(乳廓)이 없이 1구(軀)의 보살상이 남아 있다. 아랫부분에는 구연부(口緣部)에서 위쪽으로 하대(下帶) 대신 2줄의 띠장식과 명문(銘文)이 돋을새김되어 있다.

종뉴는 쌍룡이 함께 여의주(如意珠)를 가지고 있는 형태인데, 역동적인 몸체, 용맹스러운 얼굴 등에서 사실성(寫實性)과 조각성(彫刻性)이 농후한 편이다. 종신은 전체적으로 볼륨감과 팽창감이 감도는 편이고, 아마도 주조 당시는 네 구의 보살(菩薩)이 교대로 배치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징 및 의의

당좌(撞座)가 없어진 점, 쌍룡의 종뉴, 볼록한 정부, 띠장식, 상하대의 분리 현상, 네 보살상의 배치 등은 조선 초기 종들에서 보이는 특징이며, 쌍룡·띠장식 등은 중국적인 요소이다. 이 외래적인 요소는 고려 말 원나라의 장인(匠人)들이 만든 연복사(演福寺) 종의 형식을 따른 것이고, 조선 초기 흥천사종(興天寺鐘, 1462)에 나타나며, 조선 중기를 거쳐 후기에는 토착화되어 한국 종의 일면이 되었다.

또한 이 종은 흥천사종, 낙산사종(洛山寺鐘, 1469), 봉선사종(1469)과 더불어 왕실에서 주성한 종이어서 주조 관계 인물이 거의 같은데, 감역(監役) 김덕생(金德生) 아래 주성장(鑄成匠) 정길산(鄭吉山), 김몽총(金蒙寵) 등 직분이 세분화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전체적으로 볼륨감 있는 대표적인 조선 초기의 종으로, 오랫동안 조석을 알리고 또 제야의 종으로 사용되었으므로 한국 범종사상 의의가 매우 깊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
『서울의 문화재』(서울특별시, 1987)
「조선전기 범종고」(정영호, 『동양학』1,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197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