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은사 제석천룡도 ( )

목차
관련 정보
구례 천은사 제석천룡도
구례 천은사 제석천룡도
회화
작품
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방광리 천은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방광리 천은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화.
내용

1833년(순조 33) 작. 비단바탕에 채색. 세로 165㎝, 가로 119㎝. 화엄신중도량(華嚴神衆道場)과 천룡은 이미 고려시대에 설치한 적이 있으며, 특히 조선 후기에는 많은 수의 신중탱화(神衆幀畫)가 조성되었는데, 그 유형은 제석탱화·제석금강탱화 등이 있다.

화기(畫記)에 의하면, 이 그림은 1833년 5월에 칠불사(七佛寺)에서 편수(片手)·천여(天如)·정상(定相)·우찬(禹贊)·익찬(益贊) 등이 그려서 천은사 대법당(大法堂)에 봉안하였음이 명기되어 있다.

구도는 화폭을 조금 위쪽에서 2분하여 그 위쪽에는 화엄신중을 비롯한 천녀상(天女像)을 배치하고, 아래쪽의 천룡그림은 무장한 채 합장한 위태천(韋汰天)을 팔부신장(八部神將)이 호위하고 있는 2단형식을 취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인물들은 둔탁하게 도식화된 선으로 묘사되어 다소 경직된 모습이고 이들을 둘러싸고 있는 구름도 도안화되어서 장식적인 편이다.

색감은 녹색계통을 주로 쓰고, 검붉은 색과 검은색·황색을 배합하였는데, 각 인물들의 자세가 뚜렷하게 구별이 되지 않는 데 비하여 얼굴은 하얗게 처리해서 화면 전체에 격조 높은 색조화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렇듯 시각적으로 산만한 색감이나 둔탁한 묘선(描線)은 19세기 불화의 양식적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화엄신중과 천룡을 함께 도설한 예는 비교적 드문 편에 속한다.

참고문헌

『조선시대불화연구(朝鮮時代佛畵硏究)』(김영주, 지식산업사, 1986)
『한국불화(韓國佛畵)의 연구(硏究)』(홍윤식, 원광대학교출판국, 1980)
『한국(韓國)의 불화(佛畵)』(문명대, 열화당, 1977)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