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불가탈견 ()

목차
관련 정보
동문선 / 석불가탈견
동문선 / 석불가탈견
한문학
작품
고려 중기에 김인경(金仁鏡)이 지은 한시.
목차
정의
고려 중기에 김인경(金仁鏡)이 지은 한시.
내용

고려 중기에 김인경(金仁鏡)이 지은 한시. 칠언배율. 『동문선(東文選)』 권11에에 전한다. 제목에서 말한 바와 같이, 돌의 굳음은 빼앗을 수 없다고 한 것으로 선비의 굳센 뜻을 나타냈다. 음양이 처음 갈라진 뒤에, 물건의 종류가 수만가지 생겨나 서로 뒤얽혔지만, 돌은 그 중에서 특이하다는 말로 서두를 삼았다.

돌은 굳음을 안으로 간직해서, 부술 수는 있어도 타고난 본성을 잃게 할 수는 없다고 하였다. 쇠는 녹여서 그릇을 만들 수 있고, 구리는 부어서 돈을 만들 수 있지만, 돌은 같은 방식으로 다루지 못한다고 하였다. 원래부터 지닌 마음을 굳게 간직하며, 상황을 추종하지 않고 강요를 해도 달라지지 않는 선비의 자세를 돌에다 견주었다. 삶의 자세를 가다듬고자 한 사상적인 시이다.

참고문헌

『한국문학통사』 2(조동일, 지식산업사, 197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