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 ()

목차
관련 정보
성경 / 적도의도
성경 / 적도의도
과학기술
개념
하늘의 별들을 이십팔수로 구분한 영역 중 스믈다섯째 별자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하늘의 별들을 이십팔수로 구분한 영역 중 스믈다섯째 별자리.
내용

육안으로 보이는 밝은 별들을 그 상대적인 배치에 따라 알기 쉽게 묶어서 부른 이름인데, 오늘날의 별자리 또는 성좌의 옛 명칭이다. 그러나 엄격히 말해서 별자리와는 그 뜻이 약간 다르다. 일반적으로 흔히 쓰이는 하늘의 적도와 황도 근처에 있는 별들에 국한할 때가 많다.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잘 보이는 하늘을 삼원(三垣)과 이십팔수(二十八宿), 그리고 근남극성(近南極星)으로 크게 나누는데, 삼원과 근남극성을 제외한 나머지 하늘의 별들을 28개로 다시 구분하여 그 하나하나를 그 구역에 해당하는 수(宿)의 영역으로 정하였다.

1개의 수의 영역에는 이를 대표하는 수가 1개 있고, 그 수의 동서남북에 몇 개의 작은 별자리가 있다. 이 작은 별자리들을 수와 구별하여 좌(座) 또는 성좌라고 부른다. 동서방향의 너비와 남북 방향의 길이로 정하는 수의 영역은 수마다 서로 다르다.

각수에 속하는 좌와 별의 개수는 시대에 따라 변하는데, 남병길(南秉吉)의 『성경(星鏡)』에 의하면 [표] 와 같다.

[표] 星鏡의 二十八宿

宿 座數 星數
11 41
7 22
11 35
7 21
2 5
5 21
3 8
10 52
11 54
8 54
10 34
10 50
10 106
6 21
9 42
6 33
7 39
9 47
14 89
3 16
6 25
19 93
7 29
2 11
4 31
1 6
1 22
2 14
참고문헌

『성경(星鏡)』
관련 미디어 (4)
집필자
나일성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