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오녀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연오랑세오녀설화」의 주인공.
인물/전통 인물
성별
여성
목차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연오랑세오녀설화」의 주인공.
개설

연오랑의 부인이다. 157년(아달라이사금 4)에 동해 바닷가에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가 살고 있었다. 하루는 연오랑이 바다에 가서 해초를 따고 있던 중, 갑자기 바위 하나가(또는 물고기 한 마리)가 나타나 연오랑을 싣고 일본으로 가버렸다.

그리고 그곳에서 왕이 되었다. 세오녀는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찾다가 남편이 벗어놓은 신발을 보고, 그 바위 위로 올라가니, 바위는 또한 그전처럼 세오녀를 싣고 갔다. 부부가 서로 만나게 되어 세오녀는 귀비(貴妃)가 되었다.

이때, 신라에서 해와 달이 없어지니 일관(日官)이 말하였다. “해와 달의 정기(精氣)가 우리나라에 있었던 것이 지금 일본으로 가버린 때문에 이런 괴변이 일어났습니다.”라고 하자, 신라의 왕은 사자(使者)를 일본에 보내어 두 사람을 찾았다.

연오랑은 말하기를 “내가 이 나라에 온 것은 하늘이 시킨 일이니, 이제 어찌 돌아갈 수 있겠소. 그러나 나의 비(妃)가 짠 고운 명주비단이 있으니, 이것으로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 될 것이오.”라고 하였다.

이에 비단을 받아가지고 사자가 돌아와 그 말대로 제사를 지냈더니 그 뒤로 해와 달이 그전과 같아졌다. 그 비단을 임금의 창고에 간직, 국보로 삼고 그 창고를 귀비고(貴妃庫)라 하고, 하늘에 제사지낸 곳을 영일현(迎日縣) 도기야(都祈野)라 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