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근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평안남도 대동군 금제면 원장리와 강서군 반석면 상사리 사천시장 일대의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한 목사 ·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8년(고종 5)
사망 연도
1935년
출생지
평양
정의
일제강점기 때, 평안남도 대동군 금제면 원장리와 강서군 반석면 상사리 사천시장 일대의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한 목사 ·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평양 출신. 1911년 평양장로교신학교를 졸업하고 목사안수를 받은 뒤 강서군 사천시장교회(沙川市場敎會)에서 시무하였다.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인근 대동군(大同郡)의 반석(盤石)·원장(院場)교회에서 합동으로 시위운동을 펼 것을 계획하는 가운데, 송현근은 이미 독자적으로 사천교회에서 시위운동을 준비하다 사전에 발각되어 김해진(金海鎭) 등 10여명의 동지가 일본헌병에게 검거되었다.

이때 송현근은 원장리로 피신하여, 원장·반석교회 중심으로 3월 4일 원장에서 대대적인 시위가 발생하자 군중에게 사천에서 검거된 동지들을 구출할 것을 호소하였다. 송현근 등 130명은 사천으로 진출, 대규모시위를 주도하고 40명의 청년결사대를 선두로 수천명의 군중이 모락장 헌병분견소로 진출하여 일본수비대의 발포·사격에 투석으로 저항하였다.

일시 우세하였던 시위대는 예비구금된 동지 전원을 구출하고 일본헌병 4명을 살해하였다. 이때 시위대원 중 15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평양헌병대는 즉각 일본군 약 500명을 출동시켜 원장·반석·사천 등지에서 기독교인 등 400여 명을 검거하여 49명을 구속하였다.

그러나 주모자인 송현근은 평양으로 피신하여 검거를 모면하였으며, 곧 만주로 망명하였다. 일제당국은 궐석재판을 통하여 그에게 사형을 선고하였다. 만주로 간 송현근은 서간도 삼원보지역에서 기독교 교육사업과 독립운동에 종사하였다.

상훈과 추모

2004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조선3·1독립운동』(박경식, 평범사, 1976)
『3·1운동사』(윤병석, 정음사, 1975)
『朝鮮獨立運動』 1 (金正明 編, 原書房, 196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