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선신당 ( )

목차
관련 정보
일본 신라선신당 전경
일본 신라선신당 전경
불교
유적
일본 시가현[滋賀縣] 오쓰시[大津市] 온조지초[園城寺町]에 있는 남북국시대 승려 지증대사 원진이 창건한 사당. 사찰.
이칭
이칭
신라신사(新羅神社)
목차
정의
일본 시가현[滋賀縣] 오쓰시[大津市] 온조지초[園城寺町]에 있는 남북국시대 승려 지증대사 원진이 창건한 사당. 사찰.
내용

온조사(園城寺) 북쪽에 위치하며 신라신사(新羅神社)라고도 한다. 제신(祭神)으로는 신라명신(新羅明神)을 모시고 있다. 사전(社傳)에 의하면 삼정사(三井寺:온조사의 옛 이름)가 7세기 후기에 건립되고 난 뒤 866년(경문왕 6) 지증대사(智證大師) 원진(圓珍)에 의하여 다시 재건되었을 때 이 신사가 세워졌다.

당나라에서 유학을 마친 원진이 신라의 장보고(張保皐)가 세운 신라사원(新羅寺院)인 산둥성(山東省) 적산원(赤山院)에 머문 뒤 신라 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 그러나 항해 도중에 배가 난파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어떤 백발노인이 뱃머리에 나타나 구해 주었다. 그리고 그 노인은 신라명신이라 하였다. 원진이 무사히 귀국한 뒤 삼정사를 창건하였을 때 다시 그 노인이 나타나 불법을 수호할 수 있도록 사원의 북쪽에 신사를 세울 것을 명하였다. 그런 연유로 이 신사가 건립되었다.

원진은 868년에 천태좌주(天台座主)가 되었고, 지증대사로서 주위의 존경이 두터웠다. 그리고 그가 세운 삼정사도 조정의 비호를 받아 크게 번창하였기 때문에 신라선신당도 삼정사의 5수호신 중의 하나로서 신앙을 크게 받았다. 특히 신라선신에 신심(信心)이 두터웠던 미나모토[源賴義]가 그의 셋째아들인 요시미쓰[義光]의 성인식을 이 신사 앞에서 올리고 그로 하여금 시라기사부로요시미쓰[新羅三郎義光]라고 하였다는 이야기는 너무나 유명하다.

지금도 이 신사 옆에는 시라기사부로요시미쓰의 묘가 남아 있다. 현재의 건물은 1347년(충목왕 3)에 세워진 것이다. 중요문화유산으로서 갈색의 포(袍)를 입고 있는 백발노인의 신상(神像)이 보관되어 오늘날까지 전하고 있다.

참고문헌

『日本の中の朝鮮文化』(金達壽, 講談社, 1984)
『日本に殘る古代朝鮮』(段熙麟, 創元社, 1976)
집필자
노성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