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목왕후 ()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제31대 신문왕의 왕비.
인물/전통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700년(효소왕 9)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제31대 신문왕의 왕비.
개설

본관 경주(慶州). 성은 김씨이고, 이름은 전하지 않는다.

생애 및 활동사항

신목왕후(神穆王后)는 내물왕의 8세손이자 김춘추의 사위인 일길찬(一吉飡) 김흠운(金欽運)의 딸이다. 681년(신문왕 1)에 김흠돌(金欽突)의 모반사건으로 그 딸이었던 신문왕의 왕비가 출궁되니, 683년에 간택되어 신문왕의 계비가 되었다.

『삼국사기』에는 신목왕후와 신문왕의 혼인과정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우선 이찬 문영(文穎)과 파진찬 삼광(三光)을 보내 혼인의 기일을 정하였다. 다음으로 대아찬 지상(智常)을 보내 납채(納采)하게 하였는데, 예물로 보낸 것이 비단이 15수레이고, 쌀·술·기름·꿀·간장·된장·포·젓갈이 135수레였으며, 조(租)가 150수레였다. 5월 7일에 이찬 문영과 개원을 그 집에 보내 책봉하여 부인으로 삼았다. 그날 묘시(卯時)에 파진찬 대상(大常), 손문(孫文), 아찬 좌야(坐耶), 길숙(吉叔) 등을 보내 각각 그들의 아내와 양부(梁部) 및 사량부(沙梁部)의 여자 각 30명과 함께 맞아들였는데, 왕궁의 북문에서 수레에 내려 입궁하게 하였다.

신목왕후의 혼인은 중국식으로 거행된 최초의 왕실 혼례로서, 이는 유교적 이념의 확산을 통해 왕권강화를 추구하려는 정치적 목적과 밀접히 연결되어 있다. 더욱이 이때의 혼인의례가 중국 황제의 친영의례인 ‘명사봉영례(命使奉迎禮)’를 적용하고 있어 신라가 국가의 위상을 중국과 대등하게 놓으려 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신문왕과 신목왕후의 혼인은 고종남매간의 근친혼으로서 태종무열왕계의 중대 왕실이 결집하는 계기로 작용하였다.

692년(신문왕 12)에 신문왕이 세상을 떠나니 태자인 김이홍(金理洪)이 효소왕으로 즉위하였다. 효소왕은 687년생이니 692년 즉위 당시 6세였다. 어린 아들의 즉위로 신목왕후는 정치적으로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기록이 없어 그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 태후는 효소왕과 황복사 석탑을 조성하였다. 효소왕이 702년(효소왕 11) 16세의 나이로 사망하니 동모제(同母弟)인 김흥광(金興光)이 성덕왕으로 즉위하였다. 성덕왕은 뒤에 사리와 불상·다라니를 황복사 탑 속에 봉안하였다.

‘황복사석탑금동사리함명(皇福寺石塔金銅舍利函銘)’에 따르면, 태후는 700년(효소왕 9) 6월 1일 사망하였으며, 『일본서기(日本書紀)』에도 태후의 죽음에 대한 기록이 있다. 즉 문무(文武) 4년 11월 임오조(壬午條)에 “(신라에서 일본에) 살찬(薩飡) 김소모(金所毛)를 보내어 모왕(母王)의 죽음을 알려왔다”는 기사가 나타난다.

신목왕후는 신라가 삼국통일을 달성하고 전제왕권을 구축해가던 시기에 신문왕의 계비가 되었다. 독실한 불교신앙을 가져 탑을 조성하였으며, 일본에서 ‘모왕’이라 호칭할 만큼 정치적으로 큰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일본서기(日本書紀)』
「신라황복사석탑금동사리함명(新羅皇福寺石塔金銅舍利函銘)」(황수영 편저, 『한국금석유문』, 1985)
「신라 중대 신목왕후의 혼인과 위상」(이현주, 『여성과 역사』 22, 한국여성사학회, 2015)
「신라 신문왕대 국왕 친영례의 시행」(김수태, 『신라사학보』 29, 신라사학회, 2013)
「‘모왕(母王)’으로서의 신라 신목태후」(김태식, 『신라사학보』 22, 2011)
「신목태후: 신라 중대 효소왕대의 정치적 동향과 신목태후의 섭정」(조범환, 『서강인문논총』 29, 서강대 인문과학연구소, 2010)
「신문왕의 혼례의」(서영교, 『백산학보』 70, 백산학회, 2004)
「신라의 왕권과 귀족사회: 중대 국왕의 혼인 문제를 중심으로」(이영호, 『신라문화』 22, 2003)
「신라 신문왕의 전제정권의 확립과 김흠돌의 난」(김수태, 『신라문화』 9, 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 1992)
「신라오대산사적과 성덕왕의 즉위배경」(신종원, 『최영희선생화갑기념한국사학논총』, 탐구당, 1987)
집필자
이현주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