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천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대장군, 상대등, 섭정왕 등을 역임한 귀족. 대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대장군|상대등|섭정왕(攝政王)
목차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대장군, 상대등, 섭정왕 등을 역임한 귀족. 대신.
내용

화백회의 의장인 상대등(上大等)을 역임하였다. 가계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진골귀족의 대표로 활동했고 진덕여왕이 죽은 뒤에 섭정왕(攝政王)으로 추대된 것으로 보아, 골품은 진골이었으며, 성은 김씨로 추측이 된다.

635년(선덕여왕 4)에 이찬(伊飡) 알천공은 독산성(獨山城)에 침입한 백제장군 우소(于召)의 군을 모두 물리쳤으며, 647년에 대장군(大將軍)에 임명되었다. 647년(진덕여왕 1)에는 반란으로 죽은 비담(毗曇)의 뒤를 이어 상대등에 취임하였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의하면 알천이 화백회의 의장이었을 당시, 회의의 구성원은 술종(述宗)·임종(林宗)·호림(虎林)·염장(廉長)·유신(庾信) 등이었다.

진덕여왕이 재위한 지 7년 만에 죽음으로써 성골(聖骨) 신분으로 왕위를 계승할 사람이 없자 화백회의에서는 의장인 알천공을 섭정왕, 곧 왕으로 추대하였다. 그러나 알천공은 자신보다 김춘추(金春秋)가 덕망이 높고 세상을 다스릴 만한 영걸이라며 왕위 계승자로 추천한 다음 물러났다.

성골에서 왕위 계승자가 없을 경우에는 화백회의의 추대에 따라 의장인 상대등이 왕위를 계승하는 것이 상례였다. 그럼에도 구귀족세력을 대표하는 알천공이 김춘추에게 왕위를 양보한 배경에는, 이미 선덕여왕 때부터 정치·군사적 실권을 장악한 신흥귀족세력 김춘추와 김유신의 정치적 책략이 숨어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신라정치사회사연구(新羅政治社會史硏究)』(이기백, 일조각, 1974)
『신라사기초연구(新羅史基礎硏究)』(井上秀雄, 東出版, 1974)
「무열왕권(武烈王權)의 성립(成立)과 활동(活動)」(신형식, 『한국사논총(韓國史論叢)』2,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