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오가장초 ()

목차
관련 정보
약오가장초
약오가장초
한문학
문헌
조선후기 여항시인 엄한붕과 그의 아들 엄계응에 관한 시문을 수록한 시선집.
정의
조선후기 여항시인 엄한붕과 그의 아들 엄계응에 관한 시문을 수록한 시선집.
개설

불분권 1책. 필사자와 필사연대는 미상이다. 체재는 「금금기실시서(錦衾記實詩序)」와 이에 따른 시 36수, 「약오수연첩(藥塢睟讌帖)」·「약오제문(藥塢祭文)」의 세 부분으로 되어 있다.

내용

맨 처음 부분의 「금금기실시서」와 시 36수에는 약간의 내력이 있다. 엄계응의 아버지 한붕은 명필로 유명하다. 중국의 옹정제(雍正帝)가 조선에서 보낸 자문(咨文)을 보고 그 필법이 정묘한 것에 놀랐다.

그 뒤에 사신 편에 비단 한 필을 윤필료(潤筆料)로 보내고, 그 자문을 쓴 서리(胥吏) 엄한붕을 불러 ‘경화문(景化門)’ 석자를 쓰게 하였다. 이 때 받은 비단으로 금금(錦衾 : 비단 이불)을 만들었다. 이 내력을 적은 것이 곧 엄계응이 쓴 「금금기실시서」이다.

이하 36수의 시는 계응과 가까웠던 장혼(張混)·조지원(趙志源)·마성린(馬聖麟)·백경현(白景炫) 등 당시의 여항시인들이 기념으로 쓴 것들이다.

「약오수연첩」은 1797년(정조 21) 계응의 회갑연에서 최윤창(崔潤昌)·김성달(金成達)·장도행(張道行)·백경현·마성린·천수경(千壽慶)·장우벽(張友璧)·범경문(范慶文) 등의 여항시인이 쓴 28수의 시와 천수경·김성달·최윤창·조지원, 그리고 엄계응 자신이 쓴 발문으로 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약오제문」은 엄계응의 사후에 그를 추모하는 내용으로 된 장석문(張錫文)의 제문과 이악령(李岳齡)·유상우(劉相祐)·김낙서(金洛瑞)·천수경·지덕구(池德龜)·이기묵(李基默)의 만사(輓詞)로 구성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악오가장초』는 조선 후기의 여항문인들의 친교관계나 활동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장혼이 만든 목활자인 이이엄활자(而已广活字)로 『금금기실시』·『약오수연첩』이 간행되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이향견문록(里鄕見聞錄)』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