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사 ()

목차
의약학
개념
수은과 유황을 고아서 결정체로 만든 약.
목차
정의
수은과 유황을 고아서 결정체로 만든 약.
내용

맛이 달고 온(溫)하며 독이 없고, 곽란과 경기 등에 쓰이는 한약재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수은과 은주(銀朱) 및 영사와 같은 수은화합물들이 불로장생을 추구하던 연단술(練丹術)에서 일찍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영사를 만드는 제법들과 성질들에 대해서는 이규경(李圭景)이 1835년(헌종 1)에 지은 『오주서종박물고변(五洲書種博物考辨)』에서 살펴볼 수 있다.

이규경의 저서에 나타나는 영사의 다른 이름들은 2기사(二氣砂)와 환단사(還丹砂)이며, 금정영사(金鼎靈砂)·구전영사(九轉靈砂)·노화영사(老火靈砂)·청금단두(靑金丹頭)와 영사 다섯 가지로 구분되어 있다. 제법(製法)도 다섯 가지가 있는데, 수은과 유황의 섞는 비율과 물질들을 담는 용기가 다를 뿐 전체적인 반응방법은 비슷하다.

이규경이 다룬 호연단약비결(胡演丹藥祕訣)·신미급등창우방(愼微及藤昌木+右方)·입문방(入門方)·후용지경험방(後用之經驗方)과 국방(局方) 중에서, 뒤에 써보고 경험해 본 방법[後用之經驗方]을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수은 세 냥과 유황 한 냥을 같이 철솥[銕銚] 안에 넣어서 뭉근한 불로 균일하게 저으며 볶으면 자연히 청사두(靑砂頭)가 이루어지니, 다시 갈아서 기제로(旣濟罏)에 넣고 노구(罏口)를 기(氣)가 새지 않게 진흙으로 견고하게 막는다.

거칠게 부순 강탄(剛炭) 한 되 정도를 불 때면 솥몸 전체가 완전히 붉어진다. 서너 시간 기다려서 봉한 입구 사이에 청염(靑焰)의 기가 조금 응결한 것 같으면 다시 뭉근한 불로 때어 잠시 뒤에 점차로 불을 끄고 자연히 식기를 기다려서 뚜껑을 열면 영사가 올라와서 응결된 것이 성근 바늘무늬 모양이다.

기제로는 청석으로 만든 솥[靑石鼎]이며, 뚜껑은 청석으로 따로 만들어 덮는데 물 너댓 숟가락이 들어갈 정도로 만드니 작은 잔 모양과 같다. 청석이 없으면 흰흙[白土]을 개포흙에 섞어 수백 번 찧어 만들고 불에 구워낸다.

수은(Hg)과 유황(S)을 섞어 볶아서 Hg₂S화합물을 만들고 이 화합물을 승화시켰다가 응축하여 정제시킨 위의 방법들은 우리 나라에서는 본래 몰랐다고 한다. 그러나 수십 년 전에 호남사람이 비로소 달여 만드는 법을 이해하여 지금은 8개 지역에서 모두 만든다고 하였으니, 이규경의 시대에는 영사를 많이 만들어 쓴 것으로 짐작된다.

또한, 짐승에게 먹이면 그 심령(心靈)이 변하고 위험한 것을 막고 급한 것을 건지는 신비로운 단(丹)이라고 믿어서 의방(醫方)에서 많이 쓰였다.

참고문헌

『오주서종박물고변(五洲書種博物考辨)』
A Compendium of Minerals and Stones ; Used in Chinese Medicine from the Pen T’sao Kang Mu, Li Shih Chen, 1597 A.D.(Compiled by B.E. Read and C.Pak, The Peking Society of Natural History, 192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