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관산 ()

고전시가
작품
고려시대에 문충(文忠)이 지은 가요.
정의
고려시대에 문충(文忠)이 지은 가요.
구성 및 형식

원가는 전하지 않으나, 다만 노래의 내력과 이제현(李齊賢)의 칠언절구 한해시(漢解詩)가 『고려사』 악지 속악조(俗樂條)에 전한다.

내용 및 평가

『고려사』에 따르면, 문충은 오관산 아래에 살면서, 어머니 봉양을 위하여 30리나 되는 개성까지 매일 벼슬살이를 갈 정도로 어머니에 대한 효성이 극진하였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기 어머니가 늙은 것을 개탄하여 이 노래를 지었다고 한다. 이제현의 해시를 옮기면 다음과 같다.

“나무토막으로 조그마한 당닭을 새겨/젓가락으로 집어다가 벽에 앉히고/이 닭이 꼬끼오 하고 때를 알리면/그제사 어머님 얼굴 늙으시옵소서(木頭雕作小唐鷄 筯子拈來壁上栖 此鳥膠膠報時節 慈顔始似日平西).”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